래퍼 이영지, 폰케이스 수익금 전액 기부
한시간 여만에 2200개 팔려…1억4천여 만원 수익
이영지 '나가지마 폰케이스' 수익금 전액 기부…약속 지켰다

래퍼 이영지가 나가지마 폰케이스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이영지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메시지가 들어간 '나가지마' 폰케이스를 직접 제작, 지난해 12월18일 SNS를 통한 판매를 시작했다.

폰케이스는 판매 시작 후 약 한시간 여만에 2200개가 팔리는 등 1억원이 넘는 판매 수익을 기록했다. 이에 이영지는 팬덤과 함께 1억 4000만원을 사랑의 열매회복지 공동 모금회에 기부했다.

이영지가 전달한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독거노인의 도시락 및 심리지원 사업, 그룹홈 아동 영양 지원사업과 취약가정 사회적 돌봄을 위한 학대피해아동 심리정서 지원, 청소년 미혼모 자립지원 등에 사용하기로 했다.

한편, 이영지는 "이번 기부는 '나가지마' 폰케이스를 통해 나눔에 동참해준 모든 분들과 함께한 것이다. 어려운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이 기부에 뜻을 모아준 것처럼 코로나19도 모두가 함께 노력해 빠른 시일 안에 해결할 수 있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