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방송 소감
"많은 가수들 응원"
이대휘에게 "고생했다"
'엠카운트다운'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엠카운트다운'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엠카운트다운' 이대휘와 한현민이 아쉬운 MC 하차 소감을 전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는 (여자)아이들과 골든차일드가 1위 대결을 펼쳤다.

두 팀 가운데 이날 1위는 (여자)아이들 '화'로 호명됐다. MC 이대휘는 "나중에 잘 전달하겠다"라며, "아쉬운 인사를 드려야 한다. 오늘부로 '엠카운트다운' MC로서 마지막 날"이라고 말했다.

이대휘는 "2년 가까운 시간동안 많은 응원과 큰 사랑받았다. 정말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현민은 "정확히 1년 10개월간 MC를 했는데, K팝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정말 영광이었다. 많은 가수 분들 응원하겠다. 특히 내 친구 대휘야, 고생 많았다"라며 우정을 드러냈다.

한편, 다음 방송부터는 (여자)아이들의 멤버 미연과 배우 남윤수가 '엠카운트다운'의 새 MC로 활약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