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사진=tvN)

마우스 (사진=tvN)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 이승기와 이희준이 차원이 다른 무게감으로 독보적 아우라를 발산한 ‘메인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오는 3월 3일(수) 밤 10시 30분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이와 관련 ‘마우스’가 이승기와 이희준의 ‘극과 극’ 감정의 눈빛이 돋보이는 ‘메인 포스터’를 전격 공개해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메인 포스터’ 속 이승기는 정갈한 순경복 차림의 정바름으로, 이희준은 때 묻은 항공 점퍼를 걸친 형사 고무치로 분해 마치 데칼코마니처럼 대칭된 상태로 서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무엇보다 ‘바른 생활 사나이’로 불리는 정바름은 평소와는 다른 단호하고 결연한 시선을 드리우고 있어 눈길을 끈다. 반면 ‘불량 형사’ 고무치는 분노에 서린 듯 일그러진 표정을 짓고 있는 터. 감정이 응축된 두 사람의 눈빛이 어우러지면서 막강한 시너지를 발휘, 보는 이의 숨소리마저 잦아들게 만들고 있다.

특히 ‘메인포스터’ 속 이승기와 이희준이 이뤄낸 심상찮은 기운의 투 샷이 불꽃 튀는 날선 대립이 될지, 혹은 사건 해결을 위한 뜨거운 공조가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더불어 두 사람의 머리 위로 ‘그는, 사냥한다 인간을’이라는 강렬함을 넘어 섬뜩하기까지 한 메인 카피가 더해지면서 ‘마우스’만의 독보적이고 중독적인 스토리 전개가 어떻게 펼쳐질 지에 대한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하면 이승기와 이희준은 ‘메인 포스터’ 촬영이 시작되기 직전까지도 ‘마우스’의 시놉시스와 촬영 기획안을 꼼꼼히 살펴보면서 포스터 촬영 내용과 분위기 등을 완벽하게 이해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는 진정성을 드러냈다. 그리고 본격 촬영에 들어가자 뛰어난 집중력으로 흡인력 강한 눈빛 열연을 펼치며 폭발적인 케미를 완성, ‘마우스’에 대한 기대치를 끌어올렸다.

제작진은 “캐릭터에 대한 뛰어난 이해도를 바탕으로 눈빛 하나에 포스터의 스토리를 담아낸 두 배우의 베테랑 면모에 절로 감탄이 터졌다”고 말하며 “극중 전혀 다른 성향과 처지를 가진 이승기와 이희준이 어떠한 이유로 서로를 만나 얽혀가게 되는 것인지, 오는 3월 3일(수) 첫 방송되는 ‘마우스’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마우스’는 ‘신의 선물-14일’, ‘블랙’ 등을 집필한 장르물의 대가 최란 작가와 스릴러 멜로극 ‘이리와 안아줘’를 통해 섬세하고 깊이 있는 연출력을 뽐낸 최준배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는 3월 3일(수)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