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전야'로 돌아온 유태오
"사랑하는 유일한 사람 있다" 니키 리에 애정 드러내
"우리는 한몸, 뼛속 깊이 파트너십"
'새해전야'로 돌아온 유태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새해전야'로 돌아온 유태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유태오는 올해 가장 촉망받는 배우 중 하나다. 러시아 영화 '레토'로 칸 국제영화제에 입성하며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오른 그는 대중의 '쓸데없는 흥분, 비이성적 관심'('머니게임' 중에서)을 받고 있다. 독일 쾰른에서 태어나 미국, 영국에서 연기공부를 한 유태오는 2009년 영화 '여배우들'로 국내 데뷔했다. 주로 해외 작품에서 인지도를 쌓았던 그가 지난해 '머니게임', '보건교사 안은영'에 이어 올해 '새해전야'를 통해 돌아왔다.

유태오가 출연한 홍지영 감독의 신작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영화다. 극중 유태오는 세상의 편견에 부딪혀 연인 오월(최수영)에게 늘 미안한 패럴림픽 국가대표 래환 역을 맡았다.

래환은 특유의 근성과 끈기로 좋은 성적을 내며 스노우보드계의 유망주가 되고 오월에게 프러포즈를 한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자신의 상황을 이용하려는 에이전시를 두고 오월과 충돌이 생긴다. 세상의 편견을 딛고 사랑을 지키려는 래환은 타인에 대한 이해와 다양성에 대해 고민하게 만든다.

'새해전야'의 오월, 래환 장면은 진정한 사랑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사랑의 컬러는 '핑크'라고 답한 유태오는 "2007년 결혼해 14년차 부부"라며 "실제로 누구를 사랑하고 있다. 유일한 분이 계신다"라며 아내 니키 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유태오는 최근 '전지적 참견 시점'에 영화 홍보차 출연해 11살 연상 아내 니키 리와 러브스토리로 화제가 됐다. 니키 리는 중앙대 사진학과, 뉴욕대 출신으로 미국의 굴지의 미술관에서 작품을 전시한 유명 작가다. 오랜 무명 시절을 거친 유태오에게 아내 니키 리는 든든한 지원군이었다.

그는 "니키와는 우리는 한몸이라는 이야기를 자주 한다. 지금까지 알아온 시간이 14년인데 많은 일들을 함께 극복했다. 뼛속 깊이 파트너십이 자리잡고 있다. 그렇게 되려면 저희 커플은 10년 정도 걸린 것 같다"고 말하며 웃었다.
'새해전야'로 돌아온 유태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새해전야'로 돌아온 유태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유태오는 예능을 통해 '섹시빌런'의 이미지를 벗고 '사랑꾼' 이미지가 더해졌다. 예능 출연에 거부감이 없냐는 질문에 유태오는 "항상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예능에선 항상 긴장이 된다. 어떻게 나올지 무섭기 때문이다. 편집자에게 제 목숨이 달려있지 않나. 저는 연기에 집중할 테고 영화 홍보 차원에서 제안이 들어와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본업을 잘 하지 못하면 욕 먹을 수 있다. 연기를 잘 해내야 예능을 했을 때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것 같다. 만약 제가 지금까지 못봤던 예능에 대한 제안이 들어온다면 할 수 있을 것 같다. 시스템적 반항과 패러다임을 바꾸고 싶어하는 편"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유태오는 자신의 연기 커리어의 전환점으로 '머니게임'의 유진한을 꼽았다. 그는 "유진한 덕에 반응이 많았다. 그리고 또 하나는 '전참시'에 나오는 유태오다. 아무래도 예능 파워는 무시하지 못할 것 같다. 이태원에서 마스크를 쓰고 빵을 사는데도 대부분 알아보시더라"라고 말했다.

또 "주변 분들의 이야기를 들었는데 '전참시'에 나오는 제 모습을 보고 남자들이 많이 한숨을 쉬었다더라. 왜 그러는지 알 것 같다. 제 사생활의 한 면을 보여준 거지만 그중 로맨틱한 면을 부각해서 롤 플레이를 한 것이라고 본다"고 분석했다.

유태오는 더 많은 대중에게 폭 넓은 사랑 받고 싶다고 했다. 그의 전략은 남성 관객을 공략할 만한 작품을 하는 것. 그는 정우성 주연의 '아수라'를 예로 들었다.

그는 "제 인스타그램을 보면 '전참시' 전엔 여성 팔로워가 89%였고, 지금은 91%다. 남자 팔로워는 2%로 줄어들었다. 역할 선택을 할 때 남성이 보편적으로 좋아할 캐릭터가 무엇일지 고민을 한다"고 귀띔했다.

유태오는 그러면서 "우리나라 남자들은 순수한 면이 많은데 거친 환경에서 자랐지만 순수함을 유지하는, 그러면서도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이야기를 좋아하는 것 같다. 제발 그런 영화가 만들어 졌으면 좋겠고 오디션을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새해전야'는 오는 2월 10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