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살부터 각종 아르바이트를 다 해
레스토랑, 버스보이, 피자배달, 캐셔, 방문판매
제설 알바 등 많이 했다"
배우 박은석/사진=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배우 박은석/사진=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배우 박은석이 금수저 타이틀에 대해 해명을 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박은석이 출연했다.

이날 박은석은 "7살 때 미국에 갔다가 15년 만에 나온 것이다. 언어 발달 시기를 미국에서 보냈다. 미국에서 다시 한국에 온 지 15년이 됐는데, 이제 밸런스가 맞춰지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이모가 미국에서 먼저 자리 잡고 계셔서 미국으로 간 것이다. 그렇지만 아무래도 미국에서 왔다고 하면 부르주아 이미지가 있나보다"라며 평범한 집안에서 살았다고 털어놨다.

박은석은 "저희 어머니가 또 행동력이 좋으시다. 당시에 저와 저희형을 데리고 미국에 먼저 가서 셋이 살고, 아버지가 7~8년 동안 기러기 생활을 하셨다. 그렇게 희생을 하신 것이다. 그리고 60대인 지금까지 아직도 거기서 일을 하신다. 부모님이 미국에 가셨을 때 언어가 안 되니 노동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지 않나. 어머니 네일살롱에서 25년 간 일을 하셨다"고 가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고생하는 부모님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기 위해 미국에서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그는 "15살부터 각종 아르바이트를 다 해봤다. 레스토랑, 버스보이, 피자배달, 캐셔, 방문판매, 제설 알바 등 많이 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박은석은 "가장 인상적인 아르바이트는 비치보이였다. 여름에 할 수 있는 일인데 해변에 카바나 관리를 했다. 그 나이에 그 알바를 하면서 당시 나이로는 큰 돈을 벌었다. 그 돈으로 차를 샀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