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오빠 인터넷에 쳐본다
혹시 허위 기사가 나왔을까 싶어서"
김동성과 연인 인민정씨/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김동성과 연인 인민정씨/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여자친구 인민정 씨와 함께 방송에 출연했다.

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서는 김동성, 인민정 커플이 새롭게 등장했다.

이날 민정 씨는 포털 사이트에서 김동성의 이름을 검색해 봤다. 이에 대해 민정씨는 "가끔 오빠 인터넷에 쳐본다. 혹시 허위 기사가 나왔을까 싶어서"라며 이유를 밝혔다. 이를 들은 김동성은 "인물 검색에 나 안 나와. 내 사진 포털 사이트에서 다 내렸다"라고 말했다.

앞서 배드파더스 등 각종 사건에 휘말렸던 김동성은 "심적으로 힘들어서 사람들이 나에 대해 잊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스스로 인물 검색을 다 내리게 됐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동성은 민정 씨에게 "네가 같이 방송 한다고 했을 때 되게 의아하고 미안했다. 분명히 날 안 좋게 보는 시선이 많다. 대부분이 그럴 텐데 너한테도 안 좋은 소리 할까 봐 걱정되더라"라고 걱저했다.

민정 씨는 김동성을 둘러싼 루머들이 많다며 계속해서 걱정하고 억울해 했다. 그는 "우리를 모르고 기사만 본 사람들은 오빠를 얼마나 안 좋게 생각하겠냐. 우리가 어릴 때 만났다가 우연히 만나게 된 거잖아. 다시 봤을 때는 오빠가 힘든 때였을 거다"라며 "그때 '왜 오빠가 욕을 먹어야 하지?' 이 생각이 먼저 들었다. 밥 먹었냐고 물어볼 때마다 안 먹고 맨날 집에 있다고 했고, 그게 좀 불쌍해서 연민이 생겼던 것 같다"라더니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민정 씨는 "내가 오빠를 지켜주는 과정에서 오빠는 그런 사람이 아닌데 생각했다. 그런 오빠를 보며 속상했다. 이걸('우리 이혼했어요') 찍는 게 어떨까 오빠가 얘기했을 때 내가 욕먹을까 무서운 것보다 내가 아는 오빠를 사람들에게 알리는 게 더 커서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다"라고 고백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