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오 "'새해전야', '러브 액츄얼리' 못지 않은 영화"

배우 유태오가 '새해전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월 1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새해전야' (감독 홍지영)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홍지영 감독과 김강우, 유인나, 유인석, 이연희, 이동희, 염혜란, 최수영, 유태오가 참석했다.

매 작품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대세 배우로 떠오른 유태오는 패럴림픽 선수 ‘래환’으로 분해 세상의 편견에 마주하는 오랜 연인의 딜레마를 그렸다.

이날 유태오는 "패럴림픽 소재를 처음 봐서 끌렸다. 여러 형태의 사랑이야기가 한 영화에서 조화적으로 만난다는 것이 좋았다. '러브 액츄얼리' 못지 않은 우리나라 판의 영화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새해전야'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새해전야'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그는 "극중 신체적 장애이긴 하지만 래환에겐 아무 문제가 아니다. 주변의 편견 때문에 자기의 사랑을 발전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하고 극복하려는 모습이 매력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새해전야'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그린 영화다. 취업, 연애, 결혼 등 가장 보편적인 우리의 고민이 네 커플의 얼굴로 우리에게 전해진다. 오는 2월 10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