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 (사진=메이스엔터테인먼트, 콘텐츠지음)

런 온 (사진=메이스엔터테인먼트, 콘텐츠지음)



JTBC ‘런 온’이 이번 주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올겨울 꿀케미로 달콤한 설렘을 선사했던 배우들의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지난 12월 시작된 첫 방송 이후 매주 수요일, 목요일 설렘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해 온 JTBC 수목드라마 ‘런 온’. 어느새 종영까지 단 2회만을 앞두고 “마지막 방송이 다가온다는 생각에 벌써 슬프다”, “100회까지 했으면 좋겠다”는 등 시청자들의 아쉽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런 온’ 측이 시청자들의 마음에 조금이나마 추억을 선물하기 위해 그간 아껴왔던 임시완, 신세경, 최수영, 강태오의 현장 비하인드 스틸 컷을 전격 공개했다.

돈독한 ‘찐 친분’을 과시하는 ‘런온즈’인 만큼, 오늘(1일) 공개된 비하인드 컷에는 배우들의 기분 좋은 에너지가 가득 담겼다. 결이 다른 매력의 커플 합을 맞출 땐 저마다의 다정하고 짜릿한 텐션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리는가 하면, 방송을 더욱 유쾌하고 풍성하게 채웠던 영화 패러디 장면에서는 누구보다 분장에 진심인 모습으로 현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무엇보다 하나같이 맑은 비주얼을 자랑하는 배우들이 함께 있으니 훈훈함은 배가 되고 ‘런 온’만의 청량 시너지는 더욱 깊어진다. 그동안 완주를 위해 열심히 달려온 이들이 아름답게 끝맺을 마지막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지난 여름부터 겨울까지 달려온 촬영 현장은 하루가 지날수록 함께하는 시간이 끝나 아깝다고 느껴질 정도로 시종일관 화기애애하고 유쾌했다는 후문. 특히 임시완, 신세경, 최수영, 강태오 등 또래 배우들이 함께 팀워크를 완성해 온 만큼 카메라가 꺼진 뒤에도 줄곧 서로를 배려하고 응원하는 돈독한 분위기 속에 촬영을 아름답게 마쳤다고 한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변함없이 뜨거운 사랑을 보내주고 계신 시청자분들께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 하나 둘 각자의 성장을 완성해 나가고 있는 ‘런온즈’가 남은 2회 방송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또 이들의 로맨스는 어떤 결말을 맞을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 고 당부했다.

한편 서로를 향하는 완주 로맨스 ‘런 온’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