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영 '애로부부' 출연
2월1일 밤 10시 방송
/사진 = 채널A '애로부부' 방송화면

/사진 = 채널A '애로부부' 방송화면

방송인 현영이 스페셜 MC로 출격해 부부 생활부터 재테크까지 온갖 노하우를 ‘대방출’한다.

오는 1일 방송될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는 현영이 출연했다. 현영은 “평소에 ‘애로부부’를 되게 좋아한다”며 ‘애청자’임을 인증했다.

이에 MC 최화정은 “10년 결혼생활 해 보니 ‘애로부부’인가요, ‘에로부부’인가요?”라고 물었고, 현영은 “에로부부인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그 비결에 대해 현영은 “40대에는 남편이 매사에 지려고도 안 하고 혈기 왕성했는데, 올해 딱 50살을 찍더니 호르몬 변화로 마치 엄마처럼 가족을 포용하려고 한다”며 “그런데 그런 남편의 모습이 또 다른 매력으로 다가온다”고 설명했다.

또한 ‘재테크 여왕’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서도 “사실 저는 결혼 전부터 재테크 책을 쓸 정도로 그 분야에 관심이 많았는데, 남편도 경제 공부에 도움을 많이 줬다”며 “남편을 만나서 내가 더 성장한 것 같다”고 남편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재테크 노하우’ 강의까지 하고 있는 현영에게 MC 홍진경은 “요즘 재테크는 뭘로 하세요? 뭐 하나 종목 좀 속시원하게 알려줘요”라고 졸랐지만, 현영은 “주식부터 비트코인까지, 공부를 안 하면 알 수가 없다”며 “운좋게 뭘 산다고 해도, 파는 타이밍은 본인이 공부해서 알아야 한다. 거저 들어오는 돈은 없다”고 했다.

또한 부부 생활에 대해선 “나쁜 일이 있어도 다 좋아지려는 거니까. 긍정의 기운으로 이겨내요. 제 호르몬까지 다 털어놓고 갈게요”라고 ‘알짜 조언’을 예고했다. 그러나 이날의 ‘애로드라마-욕망의 펜트하우스’를 지켜보던 현영은 드라마 뺨치는 현실에 분노를 참지 못했다.

‘애로부부’의 새 애로드라마 ‘욕망의 펜트하우스’는 2월 1일 월요일 밤 10시 방송.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