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러브 이혜성, 전현무 족발, 전현무 매생이”
전현무/사진=SBS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

전현무/사진=SBS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

AI로봇이 전현무의 연인이자 KBS 전 아나운서 이혜성을 언급해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SBS 신년특집 '세기의 대결! AI vs 인간'(이하 'AI vs 인간')에서는 옥주현과 AI의 모창 대결이 전파를 탔다.

방송에서는 AI 로봇이 소개됐다. 광희는 자신의 앞에 놓여있는 AI 로봇을 테스트 해보기 위해 "전현무가 누구야?"라고 질문했다.

이를 들은 AI 로봇은 "연관 검색어를 말씀드립니다"라며 “전현무 러브 이혜성, 전현무 족발, 전현무 매생이”라고 전현무와 관련된 데이터를 언급했다.

광희는 전현무의 연인 이혜성의 언급에 "사랑까지 알고 있구나"라고 웃으며 말했다. 이를 들은 전현무 역시 "최근 검색어도 알고 있다"고 놀라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공개된 대결곡은 옥주현이 공식석상에서 한 번도 부른 적 없는 박효신의 '야생화'가 선택됐다.

옥주현과 대결을 펼치는 AI는 옥주현의 목소리를 10만번 학습했다.

이에 대해 모창 AI 개발자 최희두 씨는 "어떤 가수의 목소리도 완벽하게 따라할 수 있다. 호흡과 바이브레이션까지도 스스로 만들어서 한다"며 승리를 자신했다.

하지만 김이나는 "AI가 성량이나 고음을 따라할 수 있지만 디테일을 따라할 수 있을까"라며 옥주현의 승리를 예상했다. 이후 결과는 총 53표중 옥주현이 45표를 받으며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

승리 후 옥주현은 "부르는 동안 조마조마했지만 발음의 디테일이 약간 부족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