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한 레코드샵’ 윤종신-장윤정 (사진= JTBC 제공)

‘신비한 레코드샵’ 윤종신-장윤정 (사진= JTBC 제공)


‘신비한 레코드샵’ MC 윤종신과 장윤정이 기상천외한 시청자 사연 등장에 화들짝 놀란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오늘(29일) 방송되는 JTBC 음악 토크쇼 ‘신비한 레코드샵’(이하 신비한 레코드샵)에서는 윤종신-장윤정-규현-웬디로 이루어진 4MC가 접수된 시청자 사연을 읽고 이에 어울리는 곡을 추천해 주는 ‘배달gayo’ 코너가 진행되는 가운데 이제껏 본 적 없는 신개념 상견례 사연의 등장이 모두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막내 직원 웬디는 듣도 보도 못한 상견례 경험담을 소개했다. 자신을 20대 여성으로 소개한 사연자는 친언니의 상견례 자리에서 대형 빔프로젝터의 등장과 함께 결혼 계획 프레젠테이션이 거창하게 펼쳐진 실화를 공개한 것.

레이저 포인터까지 동원된 결혼 계획 프리젠테이션은 불편함을 줄 거라는 예상과는 달리 양가 부모님들의 자연스러운(?) 참여와 토론까지 이끌어냈고, 이에 사연을 들은 기혼자 윤종신과 장윤정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립싱크까지 동원된 철저한 준비성에 기반한 독특한 상견례였지만, 윤종신은 이 같은 브리핑이 펼쳐진 맥락과 예비 신랑 신부의 의도를 예리하게 포착하는 센스를 발휘해 이목을 끌기도 했다.

또한 장윤정은 사연자를 위한 추천곡으로 이적의 ‘다행이다’를 픽했다. 그러면서 “맞는 두 분이 만나서 참 다행이다”, “부모님이 이해해주셔서 다행이다”라고 흥얼거리며 상황에 딱 맞는 선곡 센스를 뽐냈다.

특히 이날 소개된 사연은 ‘신비한 레코드샵’ 사연자의 친언니가 결혼식을 치를 때 실제 경험하게 된 리얼 실화로 방송을 통해 관련 증거 자료까지 등장할 예정. 제대로 각 잡힌 상견례 브리핑으로 4MC들로부터 “희한하다”, “상견례가 아니라 상결례다”와 같은 반응을 연발하게 만든 사연은 오늘(29일)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신비한 레코드샵’은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 4MC와 함께 공통의 직업으로 묶인 게스트가 출연해 ‘인생 이야기’와 ‘인생 곡’을 소개하며 플레이리스트를 완성하는 음악 예능이다. 첫 방송 이후 게스트들의 플레이리스트를 가득 채운 인생곡과 진정성 있는 사연들로 호평을 받았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