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뮤직, TOP3 아티스트 이름으로 청각장애아 도와
지니뮤직, 사랑의달팽이에 기부 / 사진 = 지니뮤직 제공

지니뮤직, 사랑의달팽이에 기부 / 사진 = 지니뮤직 제공

지니뮤직은 임영웅, 김호중, 방탄소년단 등 TOP3 아티스트의 이름으로 5천만원을 기부했다.

지니뮤직은 지난 28일 사랑에 달팽이에 총 5천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는 음악을 듣기 어려운 난청아동 소리 찾기 지원으로, 장애 아동들의 인공와우수술비와 언어재활치료비 등에 사용된다. 총 5명의 아동에게 소리를 찾아줄 계획이며, 지난 12일 다문화 가정 아동인 엘무민 아이작(가명)이 첫 번째로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았다.

‘2020 지니뮤직 어워드’는 지니뮤직 음원 데이터와 회원 투표로 선정된 온라인 시상식이다. 특별히 올해의 가수는 지니뮤직 회원들의 투표로만 대상이 선정되는 부문이다.

1위를 차지한 임영웅은 총 72만표 이상의 득표로 투표율 중 32%를 차지하며 정상에 올랐다. 지니뮤직은 1위를 차지한 임영웅의 이름으로 3천만원의 성금을 사랑의달팽이에 기부했다.

2위를 차지한 김호중의 이름으로는 1천500만원이 기부됐다. 김호중은 팬들의 지지로 43만표 이상의 득표를 차지, 총 20%의 투표율로 2위에 랭크됐다.

3위는 글로벌 스타 방탄소년단이다. 방탄소년단은 22만표 이상의 득표로 10%의 투표율을 차지, 상금 500만원이 사랑의달팽이에 기부됐다.

지니뮤직 이상헌 전략마케팅실장은 “2020 지니뮤직 어워드 올해의 가수는 지니뮤직 회원들의 투표로만 100% 선정되는 결과로 팬들의 마음을 담았기에, TOP3 자리에 오른 아티스트들의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행복을 나누는 기업이 되겠다”고 설명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