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리났네 난리났어' 최소라·김관훈과 떡볶이 맛집 투어
유재석 한양대 떡볶이 / 사진 = '난리났네 난리났어' 방송 캡처

유재석 한양대 떡볶이 / 사진 = '난리났네 난리났어' 방송 캡처

'난리났네 난리났어' 유재석이 첫 번째 떡볶이 맛집에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우며 감탄했다.

28일 오후 첫 방송된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에서는 김관훈, 최소라와 '떡볶이 온 더 블럭'에 나서는 유재석, 조세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재석, 조세호, 최소라는 김관훈 대표의 추천으로 한양대 앞 떡볶이 맛집을 찾았다. 네 사람은 본격적으로 떡볶이를 먹기 전 쌀떡 맛집이라는 말을 듣고 사장님에게 가래떡을 맛 볼 수 있느냐고 물었다.

김관훈은 처음에는 본연의 떡 맛을 느끼기 위해 아무것도 찍지 말고 먹을 것을 권유했다. 유재석은 "나는 자유롭게 먹는 걸 좋아한다"면서도 "오늘은 말을 따라보겠다"며 가래떡을 바로 맛 봤다.

한 입을 맛 본 유재석은 "정말 잘 구워졌다"며 눈을 동그랗게 떴다. 조세호, 최소라 역시 "치즈 같다", "입 안에서 녹는다", "떡이 명품이다"고 극찬했다. 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평생 먹어본 떡 중 단연코 1위"라며 "집에 포장해 가고 싶다"라고 극찬을 이어갔다.

한편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했던 자기님들과의 인연을 바탕으로 확장을 시도하는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