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주 직원,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자로 확인
"확산 방지 위해 사전 녹화 중단"
쇼챔피언 /사진=MBC M 제공

쇼챔피언 /사진=MBC M 제공

'쇼챔피언'이 생방송을 취소했다.

MBC M,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되는 음악 프로그램 '쇼챔피언' 측은 27일 외주제작사 직원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확인돼 생방송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금일 오전 외주제작사 직원이 확진자의 밀접접촉자인 것을 확인했다. 이 사실을 보고 받은 즉시 제작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녹화를 중단하고 생방송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밀접접촉자로 확인된 외주제작사 직원과 함께 작업을 했던 스태프들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현장을 떠났으며, 검사 결과는 28일 오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쇼챔피언'에는 (여자)아이들, AB6IX, 원어스, 크래비티, 체리블렛 등이 출연할 예정이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