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소연 대표, 이효리 영입 사연 공개
"아직도 꿈인지 생신지 모르겠다"
'라스' 김소연 대표 /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라스' 김소연 대표 /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에서 에스팀 김소연 대표가 소속 아티스트 이효리에 대해 말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소연 대표가 '이효리 영입'에 대해 언급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소연 대표는 "이효리 씨 전 매니저가 우리 회사에 들어왔다. 그러다 이효리 씨가 '놀면 뭐하니'를 시작하면서 우리 회사와 계약을 했다"며 "아직도 꿈인지 아닌지 모르겠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효리와의)계약 조건은 상업적인 활동을 하지 않는 것이었다. 이효리 씨와 영원히 가고 싶다. 왜냐면 저희가 다 맞춰 드릴 거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김소연 대표인 이효리의 남편인 싱어송라이터 이상순과의 전속계약을 놓고는 "이상순 씨는 제가 먼저 하자고 했다. 우리 회사가 잘하는 일이 이상순 씨의 일과 잘 맞는다. 패션쇼 음악을 담당하고 있는데 DJ 레이블도 보유하고 있어서 패션 파티나 패션쇼에 들어가는 음악을 만든다"라고 설명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