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새롬 / 사진제공=텐아시아DB

방송인 김새롬 / 사진제공=텐아시아DB

홈쇼핑 방송 진행 중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중요하지 않다고 말해 일부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방송인 김새롬의 힘든 근황이 알려졌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이기자 심플리에 '[김새롬] 단독 전화 연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제됐다.

해당 영상에서 유튜버 이기자는 김새롬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다. 김새롬의 목소리는 어두웠고 쇳소리처럼 갈라져 있었다. 논란의 발언 후 받은 스트레스와 악플로 인한 고통을 대변하는 목소리였다.

김새롬은 "제가 지금 너무 많이 힘들어서 얘기를 할 상황이 아니다. 나중에 회사 통해서 연락드리겠다. 죄송하다"며 스트레스가 극심한듯 어두운 목소리로 전화를 받았다.
방송인 김새롬 / 사진제공=텐아시아DB

방송인 김새롬 / 사진제공=텐아시아DB

앞서 김새롬은 지난 23일 GS홈쇼핑 쇼미더트렌드 생방송 중 "지금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하필 같은 시간에 편성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정인이 사건' 후속편을 방송 중이었고, 일부 누리꾼은 김새롬을 거세게 비난했다.

김새롬의 발언은 다음날까지 논란이 됐고 그는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저 자신에게 많은 실망을 했다. 경솔한 행동을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해당 사태에 GS홈쇼핑은 쇼미더트렌드 방송을 중단하기 까지 했다. GS홈쇼핑의 빠른 손절과 김새롬에게 선을 넘는 악플들이 나오면서, 김새롬이 과하게 욕을 먹는다며 '마녀 사냥'이라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