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경하는 분이라서 정말 보고 싶었다"
백종원과 오나라/사진=SBS '골목식당'

백종원과 오나라/사진=SBS '골목식당'

배우 오나라가 요리연구가 백종원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오나라가 출연했다.

오나라는 백종원의 아내 소유진과의 인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오나라는 "유진씨와 학교 선후배 사이다. 유진씨가 나랑 성격이 잘 맞는다. 수다를 정말 많이 떨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백종원 대표님을 너무 존경한다. 대표님의 경영 철학이나 경영 마인드를 내 삶에도 많이 적용시켜서 살고 있다. 존경하는 분이라서 정말 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오나라는 생면국숫집으로 향하기 전 백종원에게 "얼굴이 정말 작다. 화면엔 왜 동그랗게 나오는 거냐"고 했다. 그의 말을 들은 백종원은 제작진에게 "카메라 잘 잡아"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오나라는 김성주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그는 "예전 M본부 아나운서였던 2004,5년도 정도다. 요즘은 따뜻한 곳에서만 방송하시는데 그때는 밖으로만 돌아다니셨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오나라는 "당시 제가 '아이 러브 유'라는 뮤지컬을 할 때 연강홀로 취재를 오셨다"라고 설명했다. 옆에 있던 김성주는 그때가 기억난다고 했고 이에 제작진은 당시 방송 영상을 공개했다.

16년 만에 재회한 것에 김성주는 "어떻게 그걸 기억하냐"라고 깜짝 놀랐다. 이에 오나라는 "전 그때 방송인을 처음 봤다. 생애 첫 인터뷰였다"라며 "당시 처음 보고 인상이 깊어서 계속 지켜봤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점점 성장하시고 어마어마한 분이 됐더라"라고 말해 김성주를 웃음 짓게 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