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 온'(사진=방송 화면 캡처)

'런 온'(사진=방송 화면 캡처)


'런 온' 임시완이 신세경을 붙잡았다.

27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런 온'에서는 기선겸(임시완 분)이 헤어지자는 오미주(신세경 분)를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미주는 기정도(박영규 분)의 막말에 상처를 받았고 이내 기선겸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오미주는 "나는 내가 더 소중해서 그냥 포기하겠다"라며 돌아섰다.

이에 기선겸은 "헤어지자는 거네. 이렇게 내가 먼저 말하게 하는 건 아니지 않나. 이건 오미주 씨 실수다"라며 "내게 쌓인 감정이 아버지 일로 기폭제가 된 건가"라고 혼잣말하며 괴로워했다.

이후 기선겸은 오미주에게 백허그를 하며 "나 좀 좋아해주면 안 되요?"라며 자신을 떠나지 말라고 애원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