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양준 BIFF 집행위원장, 부산국제영화제 사의
아시아 유일 영화제 위상 기여
전양준 집행위원장/사진=변성현 기자

전양준 집행위원장/사진=변성현 기자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이 25년간 몸담았던 부산국제영화제를 떠나기로 했다.

전 집행위원장은 26일 자신의 SNS에 "부산국제영화제에서의 25년을 끝내고 1월 31일부로 새로운 모험을 향해 부산을 떠난다"면서 "부산국제영화제를 창설하고, 부산이 아시아 유일의 메이저 영화제의 위상을 확립하는 데 크게 기여했기 때문에 회한이나 미련은 없다"고 직접 밝혔다.

그는 "영화제의 창설자들과 리더들이 정치인들과 진영 논리에 의해 이용당하고 사분오열된 채 뿔뿔이 흩어져 서로 적대시하는 난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떠나게 돼 매우 안타깝다"면서 "지난 25년 동안 여러분과 함께 일한 것은 제게 큰 즐거움이었고 풍부하고 새로운 경험을 얻은 훌륭한 기회이자 소중한 체험이었다. 한국 영화의 세계화와 부산국제영화제의 창설과 발전이 실현될 수 있게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주신 많은 분께 진정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인사했다.

사임 결정에 영화제 측은 당혹감에 빠졌다. 전 집행위원장은 이달 말로 임기 3년을 채울 차례였다. 다음 달 열릴 예정인 정기총회에서 전 위원장의 연임 여부가 논의될 계획이었다. 그는 사임 이유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한편, 전양준 위원장은 김동호 강릉영화제 조직위원장, 이용관 이사장 등과 함께 부산국제영화제를 창성해 지난 25년간 영화제를 이끌어 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