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정, 지난 23일 사망
소속사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으로 연기하던 배우"
25일 오후 발인 엄수
배우 송유정 /사진=SNS

배우 송유정 /사진=SNS

배우 송유정이 사망했다. 향년 26세.

소속사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는 지난 25일 "송유정 배우가 2021년 1월 23일 세상을 떠났다. 장례는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진행됐다"고 밝혔다.

발인은 25일 오후에 엄수됐으며, 장지는 서울추모공원이다.

소속사는 "송유정은 언제나 밝은 미소로 행복을 주는 우리의 친구이자,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으로 연기하던 멋진 배우였다"며 "따뜻한 곳에서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함께 빌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송유정은 지난해 말까지도 활발하게 SNS 활동을 해왔던 바 갑작스러운 그의 사망 소식은 대중에 충격을 안겼다. 배우로서도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던 유망한 신예였기에 충격은 더욱 크다.
 배우 송유정 /사진=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 제공

배우 송유정 /사진=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 제공

1994년생인 송유정은 명품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 발탁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2013년 드라마 '황금무지개'에 출연하며 연기를 시작했다. '황금무지개'에서 송유정은 차예련이 맡은 김천원 역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다.

이후 고인은 '소원을 말해봐', '학교 2017', 웹드라마 '나의 이름에게' 등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특히 이국적인 외모로 주목 받은 송유정은 광고계에서도 큰 사랑을 받았다.

2019년에는 배우 송강호, 가수 비, 하니, 효민 등이 소속된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와 전속계약을 맺으며, 연기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사망 비보를 전해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송유정의 SNS에는 고인을 추모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