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마이웨이' 출연
결혼·이혼 등 솔직 고백
"'행복하게 살자'는 말 믿었다"
'마이웨이' 낸시랭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마이웨이' 낸시랭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결혼 생활부터 이혼 후의 삶까지 전부 털어놨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스다타큐 마이웨이'에서는 낸시랭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왕진진과의 결혼부터 이혼까지 낸시랭의 삶은 순탄치 않았다. 그는 이혼 소송을 시작한 지 3년 만에 가정법원에서 책정할 수 있는 최고 위자료 5000만 원의 판결을 받으며 극적으로 이혼할 수 있게 됐다.

이날 낸시랭은 "누구나 다 결혼도 처음 해보고 이혼도 처음 해보게 되기 때문에 잘 모른다. '결혼식을 하고 행복하게 살자'는 그 말을 믿고 있었는데 갑자기 혼인신고 먼저 하자고 설득하기 시작했다. 어쩔 수 없이 그거 한 장 10분 쓰고 이혼하기까지 3년이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리벤지 포르노 협박, 가정 폭행, 감금, 강요, 재물 손괴 등 전 남편 왕진진의 죄목은 다양했다. 낸시랭의 변호사는 "꼭 유명인 사건이어서가 아니라 많은 사건을 통틀어도 이 정도의 심각한 사건이 많지 않다"며 "위자료 청구의 경우는 혼인 파탄의 책임을 판단해서 위자료 액수를 정하는 것인데 5000만 원이 나왔다는 것은 가정법원에서 인정될 수 있는 액수 중 거의 최고치에 근접한 것"이라고 전했다.
'마이웨이' 낸시랭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마이웨이' 낸시랭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낸시랭은 동영상 협박까지 시달렸던 과거를 떠올리며 "그땐 제가 패닉 상태였다. 그때를 상상하고 싶지 않다. 형용할 수 있는 형용사가 없다"고 말하기도. 그는 "이혼소송이 3년 걸렸지만 승소 판결이 나서 하늘을 날아갈 것 같다. 지인들이 간소하게 이혼 축하 파티도 해주고 정말 즐겁고 기뻤다"고 했다.

그러나 이혼 후에는 전 남편 때문에 떠안은 빚이 낸시랭을 힘들게 했다. 낸시랭은 "지금 빚이 9억8000만 원 정도 된다"며 "한남동 집을 담보로 그 사람이 1금융, 2금융, 3금융, 사채까지 끌고 왔다. 그때 나는 속았고 또 믿었다. 그래서 남편이라고 법적으로 돼 있어서 그걸 다 사인하고 도장도 찍었다. 이후에는 내가 고정 수입이 없다보니 소송비용이나 생활비 등 사채를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시간이 지날수록 빚이 늘어났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자는 매달 나간다. 초반에는 사채 이자만 월 600만원이었기 때문에 그 돈을 열심히 만들어야 했다. 마치 세금이 알아서 빠져나가듯, 열심히 그 돈을 만들어야 되고 맞춰야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낸시랭은 "사기결혼으로 진 빚이지만 그 빚은 스스로 짊어져야 할 부분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극단적인 선택도 하려 했지만 버틸 수 있었던 것은 늘 곁에서 도와줬던 친구들과 예술이었다"고 덧붙였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