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덕 "동기였던 형에게 기합"
실명 공개 안했지만…김기수 거론
김기수 유튜브 채널, 김영삼까지 등판
/사진=김시덕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김시덕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김시덕이 KBS 16기 공채 개그맨 동기에게 뺨을 맞았다는 사연을 공개해 논란이 불거졌다.

김시덕은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시덕 시덕튜브'에서 '들어는 봤나? 동기 집합?'이라는 타이틀로 과거 자신보다 나이 많은 동기에게 "신길역 앞에서 뺨을 맞았다"고 말했다.
/사진=김시덕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김시덕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김시덕은 "선배 개그맨과 회식에서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발라드 곡으로 모창을 했는데, 회식이 끝난 후 동기 형에게 집합하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노래방에서 발라드 부른 애 나오라고 해서 나갔고, '선배들이 우리 정신 빠졌다고 정신 좀 잡으래'라며 뺨을 때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형보다 어린 동기들은 다 맞았다"고 주장했다.
/사진=김시덕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김시덕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동기 개그맨 A 씨가 폭력을 행사하며 핑계를 댄 주장은 사실이 아니었다. 이후 김시덕이 해당 선배 개그맨에게 찾아가 "발라드 불러 죄송합니다"라고 말하자, "그게 왜?"라는 반응이 나왔다는 것.

뿐만 아니라 해당 동기 '형' 개그맨 A 씨가 KBS 2TV '개그콘서트' 담당 PD의 말도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다는게 김시덕의 주장이었다.

김시덕은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16기 개그맨 중 김시덕이 김영삼, 김기수만 실명을 밝히지 않아 네티즌들은 이들을 의심했다. 이후 김영삼이 일하는 치과에 김시덕을 포함한 동기들이 방문한 목격담이 전해지면서, 동기에게 기합을 준 '형'은 김기수라는 주장에 무게가 실렸다.

이에 김기수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해명해 달라"는 요청이 이어졌고, 김기수는 24일 자신의 유튜브 영상으로 "(김시덕) 그분이 저 뿐 아니라 다른 개그맨들도 다 씹으셨더라"라며 "그 분이 '김기수가 맞다'고 유튜브에 박제를 시키면 저는 거기에 맞게 차근차근 피드백 하면서 법정싸움을 할 생각도 있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곧 삭제됐지만, 김기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에 "추측성 글들, 조롱, 악플, 패드립, 성드립 그만들 좀 하라"며 "해명할 것이 아직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김기수 채널의 김영삼 댓글 캡처

/사진=김기수 채널의 김영삼 댓글 캡처

이후 김기수의 동기 김영삼이 "힘내라, 이 와중에 방송하네. 시간이 지나면 밝혀지겠지"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김기수도 "고맙다, 친구. 다 밝혀지겠지. 그때 되면 미안한 마음 가지는 손가락들이 많을 것"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밝히긴 뭘 밝히냐"며 "웃긴다. 어쨋든 나랑 누구, 누구, 누구 누구 누구는 네 편이다"고 동기애를 드러냈다. 이어 "사람들이 잘 알지도 못하고 막 댓글 다는게 참 그래서 용기 한 번 내 봤다"고 덧붙였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