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운 우리 새끼'(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차인표가 국민 사랑꾼 최수종과의 비교에 은근한 신경전을 펼쳤다.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차인표가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서장훈은 "신애라 씨가 출연했을 때 차인표 씨가 하루에 사랑한다는 말을 5번 정도 한다고 밝혔다"라며 진위여부를 묻자, 차인표는 "아침에 일어나서, 나갈 때, 들어올 때, 식후에 한 번씩"이라고 밝혔다.

또한, 서장훈이 "차인표 씨 명언 중 하나가 '남편은 절대 부인을 이길 수 없다'라는 말이다"라고 언질했다. 이에 차인표는 "부인이 적은 아니잖아요. 부부니까 이기면 같이 이기고 지면 같이 지는 건데"라고 그 말에 오해가 있었음을 밝혔다.

이에 신동엽이 국민 사랑꾼 최수종과 굳이 비교를 해본다면 어떨 것 같냐고 물었고 차인표는 잠시 침묵을 지켰다.

그 모습을 본 서장훈은 "이 침묵은 지고싶지 않다는 그런 침묵인 것 같다"고 말했고, 차인표는 "이벤트를 좋아하는 스타일이 있고, 마음으로 전하길 좋아하는 스타일도 있고. 사람마다 표현방식이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