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사진=방송 화면 캡처)

'집사부일체'(사진=방송 화면 캡처)


허선행과 노범수가 임태혁을 동경했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씨름대회에 참가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부로는 '씨름계 F4' 허선행, 노범수, 박정우, 임태혁이 나섰다.

이날 용포를 입고 나온 '2000년대 최연소 태백장사' 허선행, '모래판의 올라운더' 태백장사 노범수, '씨름계의 다비드' 박정우, '씨름계 일인자' 임태혁이 위풍당당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를 본 신성록은 "씨름선수들 몸이 이렇게 조각상 같은지 처음 알았다"라며 감탄했다. "박정우의 별명이 '씨름판의 다비드' 아니냐"라는 이승기의 말에 박정우는 "팬분들이 지어주셨는데, 쑥스럽다"라고 했지만, 임태혁은 "옷 벗는 걸 좋아한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선행은 임태혁을 두고 "씨름판에서 연예인이다. 씨름을 진짜 잘한다. 어렸을 때 태혁이 형 영상 보면서 저렇게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라고 존경의 눈빛을 보냈다. 이에 노범수도 끄덕이며 동감했다.

한편 현역 씨름 선수 17번의 장사 타이틀로 최다 타이틀을 보유한 임태혁은 "열 개 넘어가는 건 대단하다 생각한다. 그걸 17번 했으니까"라고 인정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