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먹고 가'(사진=MBN)

'더 먹고 가'(사진=MBN)


문정희가 이선균 덕에 ‘도피성 프랑스 생활’을 끝마친 극적 사연을 고백한다.

24일 오후에 방송하는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家)’ 12회에서는 문정희가 평창동 산꼭대기 집을 방문해 임지호-강호동-황제성과 가슴 따뜻한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문정희는 ‘한예종 절친’ 이선균 성대모사를 하는 황제성의 모습에 웃음을 빵 터뜨리며, 바로 오픈 마인드가 된다. 이어 강호동, 황제성과 같이 곱창김을 구우면서, 20대 시절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그는 “대학을 졸업하면 바로 좋은 작품에 들어갈 줄 알았는데, 오디션에서 수백 번 떨어졌다. 또한 캐스팅이 됐는데도 어떤 불공정한 이유로 캐스팅이 번복돼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고 고백한다. 이후 프랑스로 도망치듯 떠나 3년을 생활하다가, 한국에 잠시 돌아왔을 때 이선균의 전화를 받고 인생이 바뀌었다고.

문정희는 “이선균처럼 도와준 은인들이 있어서, 지금의 좋은 에너지가 만들어진 것 같다”며 도피성 프랑스 생활을 끝마치게 해준 이선균의 각별한 인연과 에피소드를 들려준다.

제작진은 “문정희가 송윤아, 이선균 성대모사를 시도하는 반전 매력으로 초반부터 큰 웃음을 안겨줬다. 또한 과거 방황하던 시절의 속마음 이야기와 그로 인해 얻은 깨달음을 진솔하게 털어놔 깊은 여운을 안겼다. 문정희와 ‘임강황’ 삼부자의 상상 초월 케미, 한 겨울 속을 든든하게 채워주는 임지호표 ‘칭찬 밥상’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혔다. 오늘밤 9시 20분 방송.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