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사진=JTBC)

'뭉쳐야 찬다'(사진=JTBC)


‘어쩌다FC’에게 안정환이 쓴소리를 던졌다.

24일 오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대회’ 4강전이 시작되는 가운데 안정환 감독이 전설들을 향해 따끔한 질책을 한다고 해 어떻게 된 사연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날 ‘어쩌다FC’가 상대할 4강전 팀은 송파구 마2팀이다. 전국대회가 진행되는 동안 예상 밖에 선전하는 팀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던 터, 드디어 결승전을 앞두고 전설들과 운명적으로 마주치게 된 것.

‘어쩌다FC’는 송파구 마2팀과 시작부터 결승전을 방불케 하는 치열한 경기를 펼친다. 두 팀 모두 역전승으로 그 자리에 오른 만큼 한치의 양보 없이 팽팽한 기 싸움 벌이며 게임에 임한다고. 운이 좋게 상대 팀의 자책골로 선취골을 얻긴 하지만 앞선 의욕과 달리 ‘어쩌다FC’의 득점은 쉽게 이어지지 않아 안타까운 상황이 전개된다.

이에 안정환은 전반전이 끝난 후 “오늘 다 왜 그러시는 거에요?”라며 대회 이래 처음으로 쓴소리를 높인다. “행운의 골이 있었지만 0대 0이나 마찬가지다”라며 “이러면 우리가 오히려 뒤집혀질 수 있다”는 강도 높은 질책을 이어간다고.

그러면서 다시 한번 목표인 우승을 상기시키며 전설들의 의지를 북돋았다고 해 과연 ‘어쩌다FC’가 4강 징크스에 걸려들고 만 것인지 이날의 기운을 어떻게 끌어올릴 것인지 감독 안정환의 리더십과 전설들의 집념이 폭발할 4강전이 기다려진다. 오늘밤 오후 7시 40분 방송.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