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지니 "지루하다. 심심하다" 냉철하게 평가
현주엽/사진=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주엽/사진=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주엽 전 농구 감독이 '주엽TV' 본격 오픈을 앞두고 유튜버 헤이지니의 조언을 구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이 헤이지니의 스튜디오를 방문했다.

이날 헤이지니는 현주엽에게 스튜디오 촬영 방법을 알려줬다. 정호영이 촬영하는 모습을 본 헤이지니는 깜짝 놀라며 "이게 시작한 거냐?"고 질문했다. 헤이지니는 본격적으로 주엽TV의 문제점을 찾아 말했다. 구독자에게 어떻게 보일지 모니터링을 하지 않는 게 첫 번째 문제였다.

이어 칙칙한 의상을 갈아입기로 하고 헤이지니의 의상실에 갔다. 세 사람은 화려한 액세서리를 착용했다. 정호영은 현주엽이 변한 것 같다며 "유튜브 선배가 하는 말을 들으려고 했고 더 열심히 하자는 생각이 든 것 같아서 좋았다"고 즐거워했다. 옆에 있던 현주엽은 헤이지니의 조언이 도움이 됐다며 "모니터, 조명이 정말 중요하다. 훨씬 좋아졌다"고 밝혔다.

또 헤이지니는 맛 표현이나 음식 촬영이 부족하고 소통이 안 된다는 점도 주엽TV의 문제라고 꼬집었다. 이들이 촬영하는 모습을 보던 헤이지니는 "지루하다. 심심하다"고 냉철하게 평가했다.

평소 허드렛일은 정호영, 박광재에게 시키고 먹기만 했던 현주엽도 헤이지니의 지도 아래 적극적인 유튜버로 변모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