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롬, 홈쇼핑서 '그알' 언급했다가 뭇매
'그것이 알고 싶다' 정인이 사건 후속 방송
김새롬 사과 이후 네티즌 엇갈린 반응
방송인 김새론./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김새론./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김새롬이 말 한마디 잘못했다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홈쇼핑 방송 도중, 하필 '정인이 사건'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언급했다가 맹비난을 받게 됐다. 김새롬이 사과문을 올린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선 "경솔했다" vs "실수다. 마녀사냥 하지 말자 " 등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김새롬은 지난 23일 밤 GS홈쇼핑 생방송에서 제품을 홍보하다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동시간대 경쟁 프로그램을 견제한 듯한 발언이었지만,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국민적인 공분을 산 입양아 정인이 학대 사망 사건 후속 내용을 전하고 있었다.

김새롬이 무심코 던진 한마디는 시청자들의 분노를 이끌었다. '정인이 사건'은 온국민이 분노하고 슬퍼한 사건이었기 때문이다. 이같은 사실이 SNS 등 온라인에서 삽시간에 번졌고, 초반엔 김새롬을 비난하는 글이 줄을 이었다. 이와 동시에 김새롬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새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인이 사건을 다루고 있는지 몰랐다"며 "방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에 대한 저의 언급에 대하여 반성하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라고 사과했다.
김새롬 인스타그램

김새롬 인스타그램

이어 김새롬은 "여러분의 댓글을 읽으며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다"라며 "질타와 댓글을 새기며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사과문이 올라온 이후 반응이 엇갈리기 시작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혼 이후 많이 응원했는데 어제 발언은 경솔했다", "연예인이고 영향력있는 위치면 발언을 조심했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고, 욕설 등 격양된 반응을 보이는 이들도 있었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실수 인정하고 사과했으면 너무 마녀사냥은 하지 말길", "김새롬이 실수 한 건 맞지만 사회에 대한 분노표출을 김새롬한테 하지 말자", "김새롬 보다 양부모 살인죄 적용이 중요한 문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새롬은 2004년 슈퍼모델 선발대회로 데뷔해 '섹션TV 연예통신' 리포터를 거처, 각종 예능에서 활약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