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으로 세상 떠난 아내,
김정수 "그림자라도 보고싶어"
VR로 4년만 재회 '폭풍 오열'
사진=MBC '너를 만났다2' 방송 화면.

사진=MBC '너를 만났다2' 방송 화면.

MBC VR 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 시즌2에서 김정수 씨가 4년 전 세상을 떠난 아내와 VR로 재회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너를 만났다2’는 ‘로망스’라는 주제로 김정수 씨와 아내의 재회가 공개됐다.

김정수 씨는 4년 전 병으로 세상을 떠난 아내 성지혜 씨를 만나기 위해 방송 출연을 결심했다. 하지만 엄마를 잃은 슬픔이 지워지지 않은 다섯 남매를 설득하기란 쉽지 않았다.
사진=MBC '너를 만났다2' 방송 화면.

사진=MBC '너를 만났다2' 방송 화면.

4년 전 아내를 떠나보낸 김정수 씨는 5남매와 함께 살고 있었다. 그는 '아내의 그림자라도 보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을 내비쳤다. 그러나 시작은 순조롭지 않았다. 사춘기 딸들은 엄마에 대한 아픈 기억을 떠올리기 싫어했기 때문. 하지만 김정수 씨는 딸들을 설득했다고 제작진에게 연락해 왔다.

첫째 딸 김종빈 양은 “더 행복하게 살 방법을 마련하는 중인데 아빠가 (엄마를 만나자고 했다)”면서도 “어떻게 보면 애 다섯을 낳은 사랑하는 여자니까. 내게는 ‘내 마지막 소원이다’라고 아빠의 말이 들렸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사춘기 두 딸이 기억하는 아빠, 엄마의 사랑은 유별났다고. 둘째 딸은 “일할 때도 밥 먹을 때도 TV를 볼 때도 수시로 뽀뽀 했다”고 떠올렸고, 엄마가 아파서 머리가 빠졌을 때조차 아빠가 엄마를 예쁘다고 안고 다녔다며 증언했다.
사진=MBC '너를 만났다2' 방송 화면.

사진=MBC '너를 만났다2' 방송 화면.

제작진은 김정수 씨 가족을 위해 성지혜 씨가 살아있던 순간, 집의 공간을 VR로 구현해내기로 했다. MBC 특수 영상팀은 성지혜 씨의 생전 동영상과 사진, 가족들의 기억을 바탕으로 VR을 구현해냈다. 또 가족들이 성지혜 씨와의 교감을 느낄 수 있도록 게임적 요소를 가미했다.

성지혜 씨의 모션 캡처 작업은 연극 배우 우미화가 맡았다. 우미화는 마커가 부착된 슈트를 입고 성지혜 씨 특유의 동작을 연기했다. 목소리는 생전 영상에 남아있는 목소리에 성우의 목소리를 입혀 생동감을 더했다.

김정수 씨는 이렇게 구현된 VR 세상 속에서 아내와 만났다. 가상의 아내지만 김정수 씨는 목 놓아 울었고, 엄마, 아빠의 모습을 지켜봤던 5남매 역시 눈물을 훔치며 숙연하게 만들었다.

한편, VR휴먼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 시즌2 ‘로망스’ 편은 오는 28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