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에이미, 입국 금지 기간 끝나 광저우에서 입국
취재진에 90도 인사 "가족과 함께 있고 싶어" 심경 전해
에이미 / 사진 = 연합뉴스 (기사와 무관)

에이미 / 사진 = 연합뉴스 (기사와 무관)

방송인 에이미가 입국금지기간이 끝나 국내로 입국했다.

에이미는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광저우에서 입국해 취재진을 만났다.

이날 회색 방울 모자와 코트를 입고 나타난 에이미는 취재진들을 만난 뒤 인사 후 인터뷰에 응했다.

5년 만에 한국에 돌아온 소감을 묻는 질문에 에이미는 “뭐라고 설명 할 수 없다.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 우선 가족들 만날 생각하면서 기쁘게 왔다”고 답했다.

또 돌아온 이유에 대해서 “입국 금지 기간이 5년이 완전히 끝났다. 가족과 함께 있고 싶은 마음과 새 출발 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돌아왔다”고 말했다.

미국 시민권자인 에이미는 지난 2015년 12월 말 한국에서 미국으로 강제 출국했다. 앞서 2012년 에이미는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고, 집행유예 기간 중인 2014년 졸피뎀을 복용한 혐의 등으로 벌금형에 처해지면서 강제출국 조치 및 5년간 입국 금지 조치됐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