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이정현 인터뷰
"이응복 감독, 또 악역이라 미안하다고…"
"악역 아쉬움? 잘 활용하면 배우로서 큰 복"
배우 이정현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정현 /사진=최혁 기자

배우 이정현이 악역 연기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이정현은 최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경닷컴 사옥에서 인터뷰를 갖고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출연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정현은 '스위트홈'에서 조직폭력배이자 성범죄자인 경모 역을 연기했다. 악랄하고 섬뜩한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더하며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스위트홈'의 인기를 예상했느냐는 물음에 이정현은 "이응복 감독님 작품이라 당연히 관심받을 줄 알았지만 그게 나한테도 올 줄은 몰랐다"며 밝게 웃었다.

이정현은 '스위트홈'을 통해 2018년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이후 재차 이응복 감독과 재회했다. '미스터 션샤인'에서 이정현은 잔인하고 광기 어린 일본군 간부 츠다 하사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뛰어난 연기력으로 실제 일본인이 아니냐는 의심까지 불러일으킨 그였다.

이정현은 "이응복 감독님이 '미스터 션샤인'을 찍을 당시에 '다음엔 귀여운 걸로 불러주겠다'고 말했다. 본인이 발견한 나에 대한 이미지가 있었기 때문에 다른 느낌의 캐릭터로 불러주겠다고 한 거였다"며 "먼저 '스위트홈' 출연 제의를 해주셨는데 보자마자 '또 이런 역할이라 미안하다'고 말하더라. 하지만 당시에 회사를 나오고 개인적으로 힘든 시기였기에 연락이 온 것만으로도 너무 좋았다"고 털어놨다.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하겠다"고 답했다는 이정현은 "나는 그분의 덕을 본 사람이지 않느냐. 또 작품을 한다면 역할의 크고 작음을 떠나 무조건 하려고 했다"면서 "악역이긴 하지만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습성이나 행동이 확고했기 배우로서는 너무 접근하고 싶은 역할이기도 하다. 경모가 내게 주어진 것만으로도 감사한 일이다"고 말했다.

줄곧 악역을 맡는 탓에 배역이 일찍 죽음을 맞는 경우가 많다. '미스터 션샤인', '스위트홈'은 물론 최근 출연한 그룹 동방신기 유노윤호의 뮤직비디오에서도 이정현은 도중에 죽는 연기를 해야만 했다.

싱긋 웃으며 "내 복인가보다"고 말문을 연 이정현은 "많은 분들이 '맨날 죽는 연기를 하는데 기분이 어떠냐'고 묻는다. 떠날 사람이 떠나줘야 남은 사람들이 으쌰 으쌰 해서 극을 이끌어가지 않겠냐. 떠나는 인물들은 꼭 필요하다 생각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어 "빌런은 있어야 한다. 오히려 이걸 맡은 사람이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역할이 되어 준다면 좋지 않을까 싶다. 너무 판에 박힌 대로만 하면 문제지만 그걸 잘 활용한다면 배우로서 큰 복이라 생각한다. 만족감을 드릴 수 있다면, 배우가 그렇게 쓰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복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