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이' 김향기 류현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아이' 김향기 류현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류현경이 김향기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21일 진행된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류현경은 "김향기에게 사랑 고백했는데 매번 심드렁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류현경은 "극중 아영이도 표현을 잘 안하지만 따뜻한 아이"라며 "김향기가 너무 보고 싶어 전작을 다 보며 덕질을 했다. 짤도 많아서 '줍줍'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극중 김향기는 갓난아이 혁이의 베이비시터다. 김향기는 "아기가 너무 연기를 잘해서 내가 케어할 게 없었다"고 했다.

류현경은 "김향기는 육아 고수 중의 고수"라며 "안고 있어도 가만히 있어 많이 놀랐다"고 거들었다.

영화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그린 영화다.

이 작품에는 '증인', '우아한 거짓말' 등으로 큰 사랑을 받은 섬세한 연기력의 배우 김향기와 강렬한 개성의 실력파 배우 류현경, 그리고 최근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는 배우 염혜란까지 대체불가한 배우들이 출연해 개봉 전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화 '아이'는 오는 2월 10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