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이' 류현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아이' 류현경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류현경이 염혜란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21일 진행된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류현경은 "사회에 대한 혐오가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와 교감하며 인간적으로 성장하는 내용이 담긴 시나리오를 보고 영화를 촬영하게 됐고, 저 또한 '인간적으로 성숙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배우 염혜란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경이로웠다"며 찬사를 보냈다.

류현경은 "(염혜란이) 캐릭터의 감정선을 노트에 적어 연기하시는 모습을 보고 뭉클했다"며 "이렇게 존경하는 선배와 함께 작업하게 되어 기쁘고, 저도 집중력 잃지 않고 꿋꿋이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영화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그린 영화다.

이 작품에는 '증인', '우아한 거짓말' 등으로 큰 사랑을 받은 섬세한 연기력의 배우 김향기와 강렬한 개성의 실력파 배우 류현경, 그리고 최근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는 배우 염혜란까지 대체불가한 배우들이 출연해 개봉 전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화 '아이'는 오는 2월 10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