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사진=MBC에브리원)


원조 야구여신 공서영이 대시를 거절했던 과거를 후회했다 .

20일 오후에 방송되는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대한외국인'은 '공가네 사람들' 특집으로 공형진, 공민지, 공서영, 안혜경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이날 MC 김용만은 야구 아나운서로 활동했던 공서영에게 "당시 선수들의 대시가 많았다던데 어느 정도였냐"고 묻자 공서영은 "선수들뿐만 아니라 수많은 연예인분들도 있었다"며 말끝을 흐렸다. 이에 박명수가 "수많은 건 몇 명 정도냐"라고 되묻자 공서영은 "손가락으로는 셀 수 없다"고 밝혀 당시 인기를 실감케 했다.

김용만이 "지나고 보니 그때 만날 걸 하고 후회되는 사람은 없냐"고 묻자 공서영은 "두 분 있다. 만나봐도 되는 걸 혼자 너무 진지하게 생각했나 싶기도 하다"고 밝혔다. 오늘밤 8시 20분 방송.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