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기부금, 학대피해아동 환경 개선에 쓰여
이시영 기부 / 사진 = 한경DB

이시영 기부 / 사진 = 한경DB

배우 이시영이 학대피해아동을 위해 2천만 원을 기부했다.

이시영은 지난 18일 사단법인 두루(이사장 김지형)에 2천만 원을 기부했다. 전달된 기부금은 학대피해아동을 위한 법제도 개선, 소송, 연구와 교육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시영의 기부금은 사단법인 두루를 통해 모든 아동이 차별 없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공익법률활동을 지원한다. 이 프로젝트는 반복되는 아동학대사망 사건의 분석·평가를 통한 제도개선 연구, 아동 권리를 중심으로 한 학대와 입양 관련 법·제도·정책 개선, 아동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입법 추진 등으로 다양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최근 '그것이 알고 싶다-정인이는 왜 죽었나?'편 방송 이후, 학대로 숨진 아동을 애도하고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요구하는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가 확산되는 등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다.

이시영은 "아이를 키우면서 이번 정인이 사건이 더욱 마음 아프게 다가왔다"며, "더 이상 이 땅의 아이들이 고통받지 않는 사회가 되는데 작게나마 힘을 드릴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기부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시영은 평소 어려운 이웃이나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꾸준하게 기부와 봉사활동을 해왔다. 특히 작년 2월에 코로나19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대구 한부모 여성 자영업자를 위해 1천만 원을 기부하는 등 기부문화 확산에 앞장서 왔다.

사단법인 두루는 4명의 아동인권 변호사를 포함하여 10명의 공익변호사가 상근하는 비영리전업 공익변호사단체이다. 대법관을 역임한 김지형 법무법인(유) 지평 대표변호사를 이사장으로, 사단법인 아쇼카한국 이혜영 대표,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공익법률센터 소라미 교수 등이 이사로 참여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