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가수 테이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쯔양에게 KO패 당한 사연과 백종원에게 전수받은 요식업 특별 레슨 내용을 공개한다.

오늘(20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나홀로족의 지루함을 순삭할 시간 사냥꾼 4인 이봉원, 여에스더, 테이, 쯔양과 함께하는 ‘다 홀로 집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테이는 코로나19 여파로 가수로 설 수 있는 무대가 적어지면서 본업 대신 뮤지컬 배우와 요식업계 사장 등 부캐 활동에 주력 중인 근황을 공개한다. 특히 테이는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 함께 출연했던 쌍방 매니저 조찬형과 결별한 소식을 알렸다고 해 시선을 모은다.

다방면으로 활동 중인 테이는 “요즘 친구들은 ‘햄버거 아저씨’로 부른다. 가수인지 모르더라”라고 솔직하게 고백해 웃음을 터트릴 예정이다. '햄버거 아저씨'는 테이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MC 및 요리 연구가 백종원에게 가능성을 인정받고 햄버거 가게를 열어 생긴 별명이다.

테이는 햄버거 가게 사장으로 변신하게 된 과정을 들려주며 “주방에 있어서 몰랐는데 백 대표님이 직접 줄을 서서 햄버거를 먹고 가셨다”며 그 후 날카로운 피드백이 이어졌다고 밝힌다. 특히 “덕분에 긴장감이 계속 유지되더라”라며 백종원이 불시에 점검한 사연을 공개할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테이는 “손님들이 모두 백종원 대표의 마인드로 가게에 온다”며 인간 CCTV처럼 가게 내부를 예리하게 살피던 손님들의 모습을 재현, 동공 지진이 왔던 이유를 들려줘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대식가로도 유명한 테이는 여러 요리 예능 프로그램에 ‘먹방 담당’으로 출연해 위대한 위를 자랑해왔지만, ‘다 홀로 특집’에서는 좀처럼 기를 못 폈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어나더 레벨’ 대식과 쯔양과 나란히 출연했기 때문이다.

테이는 “먹는 얘기가 나오면 보통 질문이 나한테 왔는데..”라며 옆에 앉은 쯔양 때문에 살짝 주눅 든(?)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져 폭소를 자아낸다. 특히 테이는 배달음식 어플 마일리지를 묻자 “쯔양 앞에서 작아지네요”라고 주저하더니, 쯔양이 마일리지를 공개하자 “천만 원 쓴 거야!”라고 경악했다고 해 그 내막을 궁금하게 한다.

테이를 작아지게 만든 주인공 쯔양은 배달음식의 신세계를 전파하며 맛집 감별 꿀팁을 전수한다. 특히 쯔양은 “별점 낮은 순”으로 리뷰를 살피면 맛집 감별에 실패하지 않는 이유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호기심과 궁금증을 동시에 자극한다.

한편 테이가 쯔양과 백종원에게 KO패 당한 비화는 오늘(20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