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화려한 모습으로 등장
이휘재 "이마로 헤딩 천 번 한 듯"
함소원 "홈쇼핑서 오일로 이마 문질러서…"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이 성형 의혹에 적극 해명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은 진한 메이크업에 머리를 깔끔하게 하나로 묶은 채 등장했다. 특히 볼록 솟아오른 이마가 눈길을 끌었다.

평소와 다소 다른 모습에 장영란은 "이 언니는 누구냐. 오늘따라 얼굴이 이상하지 않냐"며 놀랐다. 이휘재 역시 "이마로 헤딩을 천 번 한 것 같다"고 말했고, 박명수는 "(이마에) 뭐 하나 넣었구나"라고 물었다.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이에 함소원은 "안 넣었다"며 "오늘 홈쇼핑할 때 오일로 이마를 문질러서 광이 좀 났다. 광을 줄여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자 장영란은 "오늘 누구 때문에 (녹화가) 늦게 들어갔나 했더니 언니 때문이냐"고 질책했고, 박명수는 "그렇게 말하면 함소원이 또 욕을 먹는다. 오늘은 좋은 이야기를 하자"고 수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