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원어스(ONEUS) 인터뷰

원어스, 19일 첫 정규앨범 '데빌' 발매
전작 '라이브드'와 이어지는 세계관
타이틀곡 '반박불가'
원어스 "주체적인 메시지 담은 곡, 용기 전하고파"
"계속 성장해 선한 영향력 주는 아티스트 될 것"
그룹 원어스 /사진=RBW 제공

그룹 원어스 /사진=RBW 제공

그룹 원어스(ONEUS)가 또 한 번 변화해 돌아온다. 어떤 콘셉트든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모습으로 '반박불가' 성장세를 입증하겠다는 각오가 돋보인다.

원어스(레이븐, 서호, 이도, 건희 환웅, 시온)는 19일 오후 6시 첫 번째 정규앨범 '데빌(DEVIL)'을 발매한다. 지난해 8월 발매한 네 번째 미니앨범 '라이브드(LIVED)'에 이후 약 5개월 만의 컴백이다.

한경닷컴과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원어스는 "앨범을 낼 때마다 계속 원어스의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 감사한 마음이다"며 "가수에게 있어서 정규앨범의 의미는 정말 남다른 것 같다. 꿈을 하나씩 이루어가는 과정에서 큰 발자국을 하나 남기는 기분"이라고 설렘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새롭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곡, 퍼포먼스, 콘셉트, 파격적인 스타일 변화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꽉 차 있는 앨범"이라며 첫 정규앨범 '데빌'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데빌'에는 타이틀곡 '반박불가'를 포함해 '식은 음식',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유스(Youth)', '뿌셔', '우리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 '라이언 하트(Lion Heart)', '왓 유 두잉(What you doing?)', '눈부시게 빛이 나던 그 날' 등 총 11곡이 수록된다.

원어스 하면 빼놓을 수 없는 탄탄한 서사의 세계관도 강조된다. Mnet '로드 투 킹덤'의 파이널 경연곡 '컴백홈(COME BACK HOME)'을 시작으로 구체화된 원어스의 세계관은 '라이브드'를 거쳐 이번 '데빌'로 연결된다. 전작 '라이브드'에 이어 저주받은 인간 군주의 세계관을 완성하며,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삶'을 선택하는 모습을 그려낼 예정이다.

원어스는 "'데빌'은 전작 '라이브드'의 연장선"이라며 "'라이브드'에서 원어스가 저주받은 여섯 군주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뱀파이어로 변신을 했다면, '데빌'은 여섯 멤버가 죽음 대신 '삶'을 선택하고 오랜 시간이 지난 후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이다"고 소개했다.
원어스 환웅 /사진=RBW 제공

원어스 환웅 /사진=RBW 제공

원어스 시온 /사진=RBW 제공

원어스 시온 /사진=RBW 제공

타이틀곡 '반박불가'는 원어스가 처음 시도하는 하이브리드 트랩(Hybrid Trap) 장르로 지금까지 보여줬던 음악 중 가장 강렬한 사운드를 자랑한다. 곡의 후반부로 갈수록 고조되는 분위기와 위압감 넘치는 보컬로 원어스의 새로운 매력을 강조했다.

원어스는 '반박불가'에 대해 "뱀파이어라는 조금 특별한 존재로 살아가면서 남들과 다르다는 이유로 '데빌'이라 불리게 되지만 주변 시선들을 의식하기보다는 '네가 진정으로 하고 싶은 대로 해'라는 주체적인 메시지를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를 둘러싼 상황과 주변의 시선 때문에 내가 진심으로 원하고 하고 싶은 것을 못할 때가 많은데, 그런 상황에 있는 분들에게 '하고 싶은 대로 해!'라는 용기의 말을 전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화려한 헤어 컬러에 진한 메이크업까지 비주얼적인 변화도 눈에 띈다. 이에 대해 원어스는 "이번 앨범명이 '데빌'인 만큼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는 과감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다양한 색으로 물들인 헤어스타일은 물론 한층 짙어진 메이크업과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원어스의 스펙트럼에는 한계가 없구나'라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첫 정규앨범인 만큼, 멤버들도 각자 더 심혈을 기울였다고. 멤버 레이븐과 이도, 서호가 앨범 전반의 수록곡 작업에 참여했다. 레이븐은 "서호와 수록곡 '식은음식' 작업을 함께 했는데 해외 스케줄 중에 서호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권태기의 사랑에 대한 주제로 곡을 쓰게 되었다"고 했다. 그는 "피디님들의 피드백을 받고 작업하면서 기억에 남는 제목, 신선한 제목이 중요하다는 걸 배웠다. 제목으로 곡을 처음 접하게 되는, 곡을 대표하는 게 제목이기 때문"이라며 "평범한 소재와 주제의 노래라도 유니크한 제목을 쓰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어스 이도 /사진=RBW 제공

원어스 이도 /사진=RBW 제공

원어스 건희 /사진=RBW 제공

원어스 건희 /사진=RBW 제공

타이틀곡 '반박불가'에서 주목해야 할 것은 단연 원어스의 변화라고. 레이븐은 "'반박불가'는 당찬 메시지를 던지는 곡이다.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원어스의 악동적인 모습을 보실 수 있다"며 "녹음이나 퍼포먼스 작업을 하면서도 '자유로움'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녹음하면서 평소보다 목소리의 질감을 거칠게 표현한다든지 가사의 감정선을 더 담아내려는 도전을 해봤다"고 말했다.

섬세한 표현력과 멤버들의 조화로운 합으로 '무대 천재'라는 수식어를 지닌 만큼, '반박불가'의 퍼포먼스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원어스는 "'반박불가'의 킬링 포인트는 멤버 레이븐의 '야 빠지라고 빠지라고' 파트로, 리스너들이 원어스에게 빠질 수밖에 없다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반박은 불가다"고 자신했다. 이어 "'데빌'이 전작 '라이브드'와 이어지다 보니 '반박불가'의 퍼포먼스는 '투 비 오어 낫 투 비(TO BE OR NOT TO BE)'의 엔딩 퍼포먼스와 연결되어 시작된다. 또 '반박불가'의 댄스 브레이크 부분에는 멤버들의 모든 에너지를 쏟아부어 기존 원어스의 그 어떤 무대보다 강렬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원어스 레이븐 /사진=RBW 제공

원어스 레이븐 /사진=RBW 제공

원어스 서호 /사진=RBW 제공

원어스 서호 /사진=RBW 제공

2019년 1월 데뷔한 원어스는 최근 데뷔 2주년을 맞았다. 이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팬분들에 대한 감사함이 커지는 것 같다. 2년 동안 든든히 원어스 편에 서서 항상 응원해주고 사랑해주신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더욱 멋진 음악과 퍼포먼스로 보답해드리는 원어스가 될 테니 평생 함께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팬들을 향한 애정을 표했다.

성장을 체감한 순간이 있느냐는 물음에 시온은 "자연스럽다는 생각이 들 때 가장 성장했다고 느껴지는 것 같다. 데뷔 초에는 카메라 앞에서 긴장하고 굳어있었는데, 문득 카메라 앞에서 멤버들 본연의 모습이 보일 때 성장했다고 느꼈다"고 답했다.

이도는 "단체사진을 볼 때 원어스가 많이 성장했다고 느낀다. 비주얼적으로 점점 성숙해지는 것도 있지만 팀워크적으로 많이 성숙해졌다고 생각한다. 옛날에는 6명 모두 성격이 다 달랐는데, 지금은 서로서로 맞춰가면서 닮아가는 부분도 있는 것 같다"며 웃었다.

서호는 "매 타이틀곡마다 고음을 갱신하고 있는데, 무대를 할 때마다 성장하고 있구나를 느끼고 있다"고 했다.

가장 듣기 좋은 수식어로는 '무대 천재'를 꼽았다. 서호는 "'무대 천재'라는 수식어는 너무 영광이면서도 어깨가 무겁다. 매 무대마다 더 완벽한 무대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고 항상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원어스 /사진=RBW 제공

원어스 /사진=RBW 제공

원어스는 이번 활동을 통해서도 '성장'을 증명해내고 싶다고 했다. 서호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항상 원어스만의 색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었는데, 원어스로서 보여드리고자 하는 색은 우리만이 할 수 있는 음악과 퍼포먼스다. '원어스에게 찰떡이다', '이 콘셉트도 잘하네' 등의 말처럼 어떤 주제와 어떤 콘셉트를 하더라도 '원어스화' 할 수 있도록 항상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도 역시 "정규앨범인 만큼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열심히 준비했다. 앨범을 듣는 분들이 '원어스 이런 것도 잘하네?'라고 생각하길 바라는 하는 마음으로 노력했으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2021년에도 계속 성장하는 원어스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무대천재'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새로운 콘셉트에 도전하는 등 매 순간 최선을 다하며 원어스만이 할 수 있는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항상 행복한 팀',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팀'으로 자리잡았으면 좋겠습니다. 팀 자체에서 나오는 긍정적인 에너지로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습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