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한지민은 '얼루어 코리아'와 함께한 화보에서 평소의 밝고 사랑스러운 분위기와 전혀 다른 고딕 소설의 주인공과 같은 무드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순백의 심플한 실크 드레스를 입고 창백한 분위기를 연출하는가 하면, 풍성한 티어드 디테일의 오프숄더 드레스와 함께 '블랙스완'을 연상케 하는 고혹적인 포즈를 선보이며 다양한 면모를 뽐냈다.

한지민은 화보 촬영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제가 모르는 제 모습을 찾아내는 게 화보의 장점인 것 같다"며 화보를 통해 늘 새로운 컨셉에 도전하며 낯선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는 즐거움을 표현했다.

또한 '배우는 필모그래피로 말한다'는 말에 동의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배우가 온 길을 필모그래피로 볼 수는 있지만 배우라는 사람 자체는 필모그래피로만 볼 수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새해 소원 중 하나로 "조카를 1년 넘게 보지 못했다. 상황이 좋아져 해외에 있는 조카를 만나는 것"을 들어 '로마 이모'로서의 그리움을 말하기도 했다.

사진제공=얼루어코리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