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세윤 "지금은 잘 나아서 퇴원했다"
딘딘과 문세윤/사진=KBS '1박2일'

딘딘과 문세윤/사진=KBS '1박2일'

'1박2일' 출연자 문세윤이 과로로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방송된 KBS 2TV '1박2일 시즌4'(이하 '1박2일')에서는 '소원성취 투어 다 이루소'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1박2일' 멤버들은 겨울 바닷가에서 오프닝을 시작했다. '2020 KBS 연예대상' 당시 상을 받으면 얼음물을 깨고 입수하겠다는 공약을 남겼던 딘딘은 더욱 떨었다.

이에 딘딘은 "상을 받으니 마음이 무겁다"며 "상이 나한테 맞는 옷이냐 아니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문세윤 형이 과로 등으로 인해 병원에 갔는데 의사가 안정을 취하라는 소견을 내렸다"면서 문세윤의 부재를 말했다. 딘딘은 "문세윤은 출연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의사의 권유로 입원을 한 상태로, 본인에게 맞지 않는 상을 받은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옆에 있던 김선호는 "문세윤이 부탁을 하더라. 자기가 없을 때 많이 웃기지 말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곧이어 문세윤의 사진과 함께 "지금은 잘 나아서 퇴원했으니 걱정하지 마세요"라는 자막이 등장했다.

1박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3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