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SNS 통해 다이어트 차 홍보
원산지 논란으로 해명 요구
"직원 실수였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다이어트 차 원산지 논란으로 인해 고초를 겪고 있는 배우 함소원이 "직원의 실수"라고 해명했다.

함소원은 15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다 내 탓이다. 오전에 사무실에서 이 일로 정신이 없었는데 직원이 사직서를 줬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어제는 종일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촬영이었다. 그 시간은 직원이 나를 대신해 상담하는 시간이다. 근데 실수를 했고 나는 '괜찮다. 별일 아니다. 봉투 뒷면에 원산지 다 쓰여 있다'고 말했는데도 너무 힘들었나 보다"라고 털어놓았다.

또한 "집안의 가장이고 나도 그 시기를 보내서 어떻게든 다시 기회를 주고 싶다"고 말하면서 직원의 실수로 인해 원산지 설명에 문제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주임님 다시 돌아와라. 괜찮다. 지금 다들 힘든 시기여서 그렇다"며 "그러니 돌아와라. 사표 수리하지 않고 기다리고 있겠다"고 밝혔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앞서 함소원은 지난 14일 SNS 계정에 다이어트 차 홍보 영상을 올렸다. 이에 한 네티즌은 "식용 장미가 국산이 아니라 그런가? 개인차가 있을 수도 있겠다"고 지적했고, 함소원은 "식용 장미는 국내산"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문제는 다이어트 차에 쓰인 장미잎 원산지가 파키스탄이라는 것. 이는 해당 제품에도 명시돼 있다. 이후 해명을 요구하는 누리꾼들의 반발이 거세졌다. 이 같은 비난이 계속되자 함소원은 결국 해당 글을 삭제했다.

현재 함소원의 해명 게시물을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개인사를 굳이 SNS에 공개해야만 했냐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진정성도 없을뿐더러, 논란을 직원 탓으로 돌리는 듯한 입장문에 질타를 쏟아내고 있다.

함소원은 2018년 중국인 진화와 결혼했다. 당시 두 사람은 18세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부부의 연을 맺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현재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함께 출연 중이다.
다음은 함소원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다제탓입니다.
오전에 사무실에서 이일로 정신이 없었습니다...
직원분이 사직서를 주셨습니다
어제는하루종일 아내의맛 촬영날 물론
그시간은 직원분이 저를대신하여 상담해드리는시간에 실수를하셧고 저는”괜찮다 별일아니다 봉투뒷면에 원산지 다써있다 “말씀드렸는데도 너무힘드셧나봅니다 집안에가장이시고 저도그시기를보내서 어트게든다시기회를 드리고 싶습니다 빠져랑과빛나랑 원산지와혼동하셧다고하셔요 주임님 다시돌아오세요 괜찮습니다
지금 다들힘든시기여서 그래요 그러니
돌아오십시오 사표 수리하지않고 기다리고 있겟습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