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

문정원

문정원씨 자필 사과문

문정원씨 자필 사과문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이자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층간소음 및 먹튀 논란으로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한다.

문정원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15일 공식입장을 통해 논란이 되고 있는 에버랜드 먹튀 사건을 해명했다. 최근 온라인에서 문정원이 2017년 에버랜드를 방문해 장난감 가게에서 3만 2000원치를 사고 지갑이 없다며 나중에 계산하겠다는 핑계를 대고 떠난 뒤 금액을 지불하지 않았다는 폭로글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문정원 씨는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면서 "사과와 함께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이 닿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엠엘비파크

/사진=엠엘비파크

이어 "현재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나, 해당 댓글이 지워진 상태이고 온라인 아이디 밖에 정보가 없어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DM을 보낸 후 답변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무엇보다 당사자에게 사죄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백방으로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문정원은 먹튀 사건 외에도 앞서 층간소음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다. 문정원 이휘재 부부의 이웃은 이들 가족의 층간소음으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여러 방송과 문정원의 유튜브 채널 등에서 쌍둥이 아들 서언, 서준이 쇼파에서 바닥으로 점프하는 모습, 이휘재가 운동화까지 신고 아이들과 야구 놀이를 하는 모습 등 층간소음 유발 증거들이 드러나 더 큰 논란이 됐다.
문정원, 먹튀 논란 자필 사과 "기억 안 나지만, 자숙할 것" [전문]

문정원, 먹튀 논란 자필 사과 "기억 안 나지만, 자숙할 것" [전문]

문정원은 1차 사과에 이어 2차 사과문까지 게재하며 사과했다. 하지만 층간소음 사태가 해결되기도 전에 먹튀 논란까지 불거지며 문정원은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의 시간을 갖기로 결정했다.

문정원은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주변인들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했던 것에 반성하고 있습니다. 모든 상황들이 제가 스스로 자초한 일임을 압니다. 천천히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모든 분들께 죄송하고, 부끄럽습니다"며 사죄했다.
이하 아이오케이컴퍼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문정원씨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입니다.

금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사건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문정원 씨는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사과와 함께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이 닿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현재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나, 해당 댓글이 지워진 상태이고 온라인 아이디 밖에 정보가 없어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DM을 보낸 후 답변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무엇보다 당사자에게 사죄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백방으로 노력하겠습니다.

최근 연이어진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문정원씨는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합니다.

또한,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주변인들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했던 것에 반성하고 있습니다. 모든 상황들이 제가 스스로 자초한 일임을 압니다. 천천히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모든 분들께 죄송하고, 부끄럽습니다”며 사죄의 마음을 전해왔습니다.

소속사는 문정원씨와 함께 문제 해결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번 일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운 만큼 더욱 성숙하고 단단해진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