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시도하는 경쾌한 팝 사운드"…'최강 음원강자' 새 정규앨범에 관심↑
아이유가 돌아온다…27일 정규 5집 선공개곡 '셀러브리티'

정상의 솔로 가수 아이유가 새 정규앨범 발매를 앞두고 오는 27일 선공개곡을 발표한다.

15일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아이유는 정규 5집 발매에 앞서 27일 선공개 싱글 '셀러브리티'(Celebrity)를 발매한다.

소속사는 신곡에 대해 "듣는 이들에게 활력이 될 만한 밝고 경쾌한 팝 사운드로, 아이유가 처음 시도하는 장르의 음악"이라고 소개했다.

아이유는 이날 공개한 티저 사진에 1980년대 고전 영화 포스터를 연상케 하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분홍색 드레스를 입고 화려하면서도 복고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아이유가 신곡을 발표하는 것은 지난해 5월 발매한 디지털 싱글 '에잇' 이후 8개월여 만이다.

정규앨범은 2017년 발표한 정규 4집 '팔레트' 이후 약 4년 만이다.

아이유는 지난 9일 '골든디스크 어워즈' 디지털 음원 부문 대상을 수상하는 자리에서 새 정규앨범 발매를 예고하며 "어느 때보다 응원의 이야기를 많이 담고 있는데, 미약하게나마 마음이 많이 지친 분들에게 활기가 될 수 있는 진심을 담은 음악을 들려드리겠다"고 전했다.

아이유는 국내 음악시장에서 대중적으로 막강한 지지를 받고 발표하는 음원마다 폭발력이 커 독보적인 '음원 강자'로 꼽힌다.

그가 오랜만에 발표하는 새 정규앨범에도 관심이 쏠린다.

그는 방탄소년단(BTS) 슈가와 협업해 국내외에서 화제가 된 '에잇', 2019년 11월 발매한 미니 5집 타이틀곡 '블루밍'(Blueming) 등으로 지난해 음원 차트를 휩쓸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