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제보자' 김상교, 효연 지목하며 증언 촉구
"VVIP 봤을 것, 슬슬 말해라"
SM "억측과 오해 삼가 달라"
효연 /사진=한경DB

효연 /사진=한경DB

클럽 '버닝썬 사태'의 제보자 김상교 씨가 그룹 소녀시대 효연을 지목하며 증언을 촉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효연 측은 버닝썬에서 공연만 했을 뿐, 김상교 씨의 주장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억측과 오해를 삼가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김상교 씨는 자신의 SNS에 "2018년 11월 24일 'JM솔루션X버닝썬 파티' DJ 소녀시대 효연, 하나만 물어봅시다"라는 글과 함께 효연이 클럽 버닝썬에서 디제잉을 하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김상교 씨는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 두 사람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라며 효연을 향해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어 "그날 마약에 취한 여배우가 H인지 G인지 나를 클럽 내에서 마약에 취해 폭행한 놈이 승리 친구 그 약쟁이가 맞는지 너네는 알 거 아니냐. 이제 슬슬 말해라. 얼마 안 남았다"고 덧붙였다.

승리를 향해서도 "너의 전역 날만 기다리고 있다. 내 메모장에 너희 명단 다 있다. 나한테 평생 시달릴지, 아는 거 하나씩 불고 사과하고 용서 받을지 지금부터 너희들 선택"이라고 경고했다.

김상교 씨는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의 피해자로, 지난 2018년 11월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폭로했다. 이후 버닝썬을 둘러싼 마약, 성매매 알선, 횡령 등 각종 의혹이 불거졌다. 버닝썬의 홍보이사를 맡았던 승리는 이 일로 그룹 빅뱅에서 탈퇴했고, 지난해 군에 입대해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달 검찰은 1년여 수사 끝에 김상교 씨 폭행 의혹을 받는 경찰 전원에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