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배두나 출연
"루이비통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와 친분"
"'괴물' 속 캐릭터 연기에 깊은 인상"
'유퀴즈' 배두나 / 사진 = '유퀴즈' 방송 캡처

'유퀴즈' 배두나 / 사진 = '유퀴즈' 방송 캡처

배우 배두나가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의 디렉터와 친분을 맺게 된 사연을 전했다.

배두나는 1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루이비통의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와의 친분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제가 어떻게 한 건 없다. 니콜라가 처음 좋아하게 된 작품이 영화 '괴물'이다. 제가 시종일관 수원시청 트레이닝복만 입고 나오는 모습이 좋았다더라. 그래서 만나고 싶다고 해서 초대를 받아 갔고, 친해졌다"며 "일로 만났지만 친구가 돼서 매년 지중해로 휴가를 같이 가는 사이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배두나는 '친구로서 특별한 혜택'을 묻는 조세호의 질문에 "제품 같은 건 많이 받는다. 제가 골라 갈 수도 있고, 할당된 예산이 있다. 내가 브랜드를 대표한다는 느낌이 있어서다"라고 답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