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故 정인이 양부모에 격분
"자비를 베풀지 말아주세요"
/사진=쌈디 인스타그램

/사진=쌈디 인스타그램

래퍼 쌈디(사이먼 도미닉)가 고(故) 정인이의 양부모에 격분했다.

쌈디는 지난 13일 자신의 SNS 계정에 여러 언론사의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

기사에는 CCTV 영상부터 법정 진술까지 정인이의 양부모와 관련된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쌈디는 "살인죄 꼭 적용되게 해주세요. 평생 감옥에서 썩게 해주세요. 악마 같은 XX들한테 제발 자비를 베풀지 말아 주세요"라고 전했다.

또한 쌈디는 CCTV 영상에 대한 기사에 "난 어제 이거 보고 또 눈물 나고 XX 분노했다. 혹시나 정인이 양부모를 아니 그 살인마 XX들을 조금이라도 쉴드치는 사람들이 이 세상에 존재한다면 너네도 똑같은 악마고 없어져야 돼"라고 비난했다.

"화가 나 때렸지만 고의로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진술한 기사에는 "XX는 소리하고 있네, 어쨌든 때려서 죽인 거잖아"라고 지적했다.

한편 쌈디는 최근 정인이 사건과 관련한 진정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이후 학대 피해를 받는 아동을 위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5000만 원을 기부해 화제를 모았다.
다음은 쌈디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살인죄 꼭 적용되게 해주세요
평생 감옥에서 썩게 해주세요
악마같은 XX들한테 제발 자비를 베풀지 말아주세요

"유족이 없는 정인이에게 모두가 엄마 아빠예요."
"(법정에서) 분노의 크기를 알려줘야 해요."

난 어제 이거 보고 또 눈물나고 XX 분노했다
혹시나 정인이 양부모를 아니 그 살인마 XX들을 조금이라도 쉴드치는 사람들이 이 세상에 존재한다면 너네도 똑같은 악마고 없어져야돼

XX는 소리하고 있네. 어쨌든 때려서 죽인거잖아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