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솔비 "신인시절 충동으로 성형수술" 고백
"자료 화면은 절대 안 돼" 너스레
'라스' 솔비' /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라스' 솔비' /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솔비가 신인시절 충동적으로 했던 성형수술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각 방송사를 대표하는 '전현직 음악방송 MC'인 손범수, 전진, 솔비, SF9 찬희와 함께하는 ‘가요 MC 톱텐’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솔비는 “제가 2006년 타이푼으로 데뷔해서 2008년까지 매일 스케줄을 7개씩 할 정도로 정신없이 살았다. 매주 MBC ‘쇼! 음악 중심’ 생방송을 비롯해 바쁜 스케줄을 소화해 너무 지쳐 있었다”며 “반항하고 싶은 어린 마음에 성형외과를 찾아 상담 후 바로 수술까지 받았다”고 털어놨다.

솔비는 “눈을 했는데 부은 상태에서 생방송을 하고 선글라스도 끼지 않았다. 제정신이 아니었던 거다”라며 “자료 화면은 절대 안 된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이어 “그때 당시 성형수술을 하기 전 심리 상담을 받았다면 더 현명하게 대처했을텐데 아쉽다”고 털어놨다.

한편, 솔비는 최근 제프 쿤스의 케이크 표절 논란과 관련해 "아티스트로서 앞으로 무엇을 하더라도 무게감, 책임감을 갖고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