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무지함으로 실망 드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tvN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 또 섭외 논란이 불거졌다. 과학고 출신 의대생이 출연한 데 대해 문제 제기가 이어지자 제작진이 사과하며 진화에 나섰다.

11일 '유퀴즈' 제작진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작진의 무지함으로 시청자분들께 큰 실망을 드렸다. 이에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제작진은 "지난 방송은 각자 인생에서 가치 있는 무언가를 어떻게 담고 살아왔는지 전하고자 기획했다"며 "이번 일로 시청자분들은 물론 어렵게 출연을 결심해 준 출연자에게 좋지 못한 기억을 남기게 돼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많은 것들을 뒤돌아보고 성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시대 흐름과 보폭을 맞추고 시청자분들의 정서와 호흡하는 방송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6일 방송된 유퀴즈 '담다' 특집에서는 경기도 소재 과학고 출신으로 의대 6곳에 동시 합격한 출연자가 나왔다.

현재 서울대 의대에 재학 중인 출연자는 방송에서 "의대에 진학하기 위해 215시간의 의료 봉사활동을 했다"며 고등학교 재학 당시 의대 지원을 목표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를 본 일부 시청자들은 과학고의 취지와 맞지 않는 학생을 '능력자'로 포장해 출연시킨 데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출연자가 순수 과학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설립돼 세금으로 운영되는 과학고에서 설립 취지와는 다르게 의대에 진학했다는 것이다.

실제 출연자가 졸업한 학교에는 의예·치의예·한의예·약학 계열로 대학 전공을 선택할 경우 불이익(장학금을 포함한 지원액 회수)이 있다는 모집요강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교육부는 2016년 각 시도 교육청에 영재고나 과학고 학생들의 의대 진학을 억제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유퀴즈에 출연자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8월 출연한 자동차 전문 유튜버 카걸-피터 부부의 프로필 등이 거짓이었다는 의혹이 불거진 것이다. 또 해당 부부는 당시 방송에서 유재석과 조세호에게 선물한 세계적인 자동차 디자이너 마우리찌오 콜비의 페라리 그림을 유튜브 등을 통해 홍보하면서 비판을 받았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