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남동생' T1419, 11일 데뷔
"완성형 아이돌" 자신
"롤모델은 방탄소년단, 각오 남달라"
T1419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T1419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당찬 데뷔 출사표를 던졌다.

T1419(노아, 시안, 케빈, 건우, 레오, 온, 제로, 카이리, 키오)는 11일 오전 데뷔 앨범 '비포 선라이즈 파트.1(BEFORE SUNRISE Part. 1)'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T1419는 그룹 모모랜드를 탄생시킨 MLD엔터테인먼트와 글로벌 IT 기업 NHN, 소니뮤직이 손잡고 선보이는 9인조 보이그룹이다. 이날 T1419는 "긴장은 했지만 컨디션은 다 좋다. 혼란한 세상 속에 등장한 아홉 명의 소년들"이라며 힘찬 목소리로 인사를 건넸다.

팀명에 대해 노아는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를 의미한다. T는 틴에이저를 뜻하고, 숫자는 14부터 19살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우리가 14~19살 때 처음 결성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팀명을 보며 초심을 찾자는 의미도 있었다. 또 10대는 한창 고민이 많을 나이인데 이를 대변하고 아우르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건우는 "사실 T1419는 우리의 첫 번째 이름이자 가칭이기도 했다. 가칭으로 정해졌을 때는 첫 이름이니 소중하게 생각해야겠다고 여겼는데, 사실 우리 팀명보다 멋있는 건 없는 것 같다"며 팀명에 강한 만족감을 표했다.
T1419 키오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키오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카이리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카이리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케빈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케빈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데뷔 앨범 '비포 선라이즈 파트.1(BEFORE SUNRISE Part. 1)'은 '오롯한 나'를 찾기 위한 T1419의 첫 여정을 담는다. '비포 선라이즈'는 총 4부작으로 시리즈 전체가 유기적으로 연결된다. 각 시리즈를 대표하는 천체 현상들은 T1419의 성장기를 표현함과 동시에 거대한 세계관을 그려낼 예정이다. 시안은 "소년으로서 이 세상에 들려주고 싶고, 전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담은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첫 번째 장을 구성하는 천체 현상은 '개기일식'이다. 태양이 달에 가려진 개기일식을 본능이 자아를 지배해버린 시기를 표현했다. 타이틀곡 '아수라발발타'는 힙합(Hip hop), EDM 기반에 트렌디한 사운드와 독특한 소스의 테마 리드가 특징인 곡이다. '원하는 대로 이루어지리라'는 뜻을 담은 주문으로, 위기를 마주하고 이겨내겠다는 가사를 통해 혼란을 돌파하려는 의지를 담았다.

T1419는 파워풀하고 강렬한 분위기의 '아수라발발타'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무대를 마친 후 노아는 "이제야 실감이 나는 것 같다. 아직까지 많이 떨리지만 동생들과 무대에 서니 실감이 나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T1419 제로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제로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시안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시안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온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온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는 5명의 한국인 멤버, 4명의 일본인 멤버로 구성된 한-일 합작 그룹이다. 기획 단계부터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동시 데뷔를 목표로 만들어진 프로젝트다.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나온 만큼, 언어 공부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T1419는 "타 그룹 선배님들께서 시상식이나 방송에 나와 다른 언어로 소통하는 걸 보면서 언어가 중요하다 느꼈다. 다른 언어들을 공부하고 있다"며 "요즘엔 중국어와 스페인어도 공부 중이다. 전 세계 어디에 가도 그 국가의 언어로 인사하고 인터뷰하며 팬분들에게 더 가깝게 다가가려 한다"고 밝혔다.

다른 신인 그룹들과 비교되는 가장 큰 T1419만의 차별점 또한 멤버 구성이라고. T1419는 "두 나라에서 온 우리가 하나가 되어 보여드리는 무대 케미와 조화를 주목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 "첫 데뷔이지만 완성형 아이돌이다. '드라큘라'라는 프리 데뷔곡을 먼저 선보였고, '지스타'에서 약 60여분간 4000여 명의 관객들과 소통하기도 했다"고 자신했다.
T1419 레오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레오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노아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노아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건우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건우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같은 소속사 선배인 모모랜드로부터 들은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T1419는 "얼마 전에 모모랜드 선배님들과 '가요대전' 무대에 참여한 적이 있었다. 연습 과정에서 잠깐 얘기할 시간이 있었는데 제인 선배님이 '멤버들이 많을 수록 아홉 멤버들의 킬링 포인트가 다 다르기 때문에 각자 그 매력에 대해 더 연구하고, 끼를 잘 살려서 모두 다른 매력을 가져야 한다'고 얘기해주셨다. 그 말이 그게 기억에 남더라. 요즘도 더 공부하고 연구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선배님들이 무대에서 선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그만큼 보람이 훨씬 많을 거라는 얘기도 해줬다. 기대해도 좋을 만한 것들이 많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T1419 "한·일 케미가 강점"…글로벌 정조준한 데뷔 [종합]

T1419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T1419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끝으로 T1419는 데뷔 활동으로 얻고 싶은 성과와 목표에 대해 "각오가 정말 남다르다. 늘 꿈 너머의 꿈을 꾼다. 어제는 데뷔가 꿈이었다면 오늘은 우리가 즐겁고 행복하길 꿈꾸고, 내일은 더 유명해지고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길 바랄 것 같다. 매일 새로운 목표와 꿈이 생겨나니 많은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롤모델로는 방탄소년단을 꼽았다. T1419는 "연습을 하면서 정말 닮고 싶었던 분들이 방탄소년단 선배님들이었다. 각 잡힌 퍼포먼스와 높은 수준의 표정 연기를 보며 '우리도 저렇게 T1419 자체를 보여줄 수 있고, 곡 표현력도 뛰어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