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구, 한 여인에 눈맞춤 신청
"13년간 거짓말의 거짓말 했다"
의문의 여인 "배우해도 되겠네"
'아이콘택트' 예고/ 사진=채널A 제공

'아이콘택트' 예고/ 사진=채널A 제공

방송인 조영구가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13년 동안 ‘거짓말의 거짓말’을 해 왔다고 충격 고백한다.

오는 13일 방송될 ‘아이콘택트’ 예고편에서는 눈맞춤방을 찾은 조영구가 “사실 13년 동안 ‘거짓말의 거짓말’을 해왔다”며 “이제 진실을 말하고 싶어서 이렇게 찾아왔다”고 말한다. 이에 MC 강호동은 “13년?”이라며 깜짝 놀랐고, 조영구의 맞은편에는 아무것도 모르는 한 여인이 등장했다.

그의 앞에 앉은 조영구는 “말을 못하겠네”라며 머뭇거리다 “다 거짓말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상대방은 “뭔 소릴 하는 거야?”라며 황당해 했고, 조영구가 다시 “그게 다 거짓말이야”라고 말하자 “자네 배우 해도 되겠네. 어떻게 그렇게 연기를 잘했어?”라며 놀라움을 표했다.

하지만 조영구가 “근데 진짜 믿었어?”라고 다시 묻자, 상대는 알 수 없는 표정과 함께 침묵에 잠겼고 두 사람 사이에는 한숨만이 오갔다.
'아이콘택트' 예고/ 사진=채널A 제공

'아이콘택트' 예고/ 사진=채널A 제공

또 다른 예고편에서는 해맑게 웃는 소녀 나연이 앞에 동갑내기 소년 3명이 앉아 일제히 ‘애정공세’를 펼치는 모습으로 미소를 자아냈다. 소년들은 “다른 친구들한테 많이 웃어주지 마”, “너한테 나는 어떤 친구인 것 같아?”, “사랑해”라고 말하며 나연이를 사로잡으려 했다.

그리고 “누가 제일 좋아?”라는 결정적인 질문이 나오자 나연이는 곤란한 표정을 지었고, MC들은 “너무 빠른 것 아냐? 사랑과 전쟁이네”라면서도 “각자 매력이 있는데”라고 ‘나연이의 선택’을 궁금해 했다.

‘아이콘택트’는 오는 13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